상단여백
팔만대장경 위제희 부인과 극락세계
자비 2019-11-02 14:24:52 | 조회: 34
우리말 팔만대장경 신편

3편 방등경 법문

5장 정토법문을 말씀하심

7절 위제희 부인과 극락세계

3 이때에,부처님은 두 눈썹 사이로 백호 광명을 놓아,널리 시방세계를 비추시니, 모든 깨끗한 부처님의 국토가 다

나타났다. 어떤 국토는 칠보로 이뤄지고,어떤 국토는 연화처럼 아름답고,어떤 국토는 파리 구슬의 거울처럼 빛났다.

부인은 이것을 다 보아 마치고 부처님께 여쭈었다.

“부처님이시여,이러한 종류의 여러 나라에는 어느 곳이나 맑은 광명이 충만하고 있습니다.그러나 나는 그 가운데도

극락세계가 가장 좋습니다.나는 아미타 부처님이 계신 곳에 가서 나고 싶습니다.나에게 가서 날 방법을 일러 주십

시오. 그리하여,나에게 바로 나아갈 길을 가르쳐 주시옵소서.“



그때 부처님은 웃으시며, 오색 광명의 서기를 날려서 빈바사라 왕의 이마를 비추니, 왕은 갇혀 있으면서도, 마음

눈이 열리어, 멀리 부처님을 보고 공경히 예배를 드렸다. 왕은 미혹의 번뇌가 끊어지고 깨달음에 이르는 몸이

되어 있었다. 부처님은 위제희 부인에게 말씀하셨다. “알지 못하는가 부인이여,아미타불 阿彌陀佛 은 여기서

멀지 아니한 곳에 계십니다. 부인은 아미타불의 극락세계를 주야로 생각하십시오.그리고 저 나라에 가서 나고

싶으시거든 세 가지의 복업福業을 닦으십시오. 세 가지의 복업이란 무었인가? 첫째는 부모에게 효도하고 스승을

공경하며 자비심을 깊이 가져서, 살생과 도둑질과 간음과 거짓말과 꾸미는 말과 이간질과 악담을 하지 말고,



탐심과 진심과 치심을 내지 말 것이요, 둘째는 불법승佛法僧 삼보에 귀의하고, 모든 계행을 지켜서 위의를

점잖게 가질 것이요, 셋째는 도를 구하는 마음을 일으켜서, 깊이 인과의 이치를 믿고 경전을 읽으며, 사람에게

도를 닦으라고 권하는 것입니다. 부인이여, 이 세 가지가 저 극락세계에 가서 나게 되는 맑은 업입니다.

과거. 현재. 미래의 부처님들도 이 세 가지의 바른 인因을 닦아 깨달음을 얻은 것입니다.“
2019-11-02 14:24:52
121.xxx.xxx.51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5422 법보신문 재형씨에게 아자씨 - 2019-12-20 40
5421 편백운 태고종총무원청사 퇴거...탄핵 9개월 만9999나중에 이분이 ... 아자씨 - 2019-12-20 32
5420 “폭행 등 의혹 사실 아냐…선거결과 불복한 자들의 음해” ----불교닷컴보고 아자씨 - 2019-12-20 34
5419 박홍우님께 아자씨 - 2019-12-20 27
5418 불광사 일요법회, 지금도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불교포커스보고 아자씨 - 2019-12-20 30
5417 운문사(여자승)과 전국비구니회(본각)에 아자씨 - 2019-12-18 33
5416 현대불교신문이 . 아자씨 - 2019-12-14 38
5415 성문부터 아자씨 - 2019-12-14 32
5414 숨겨놓은부인 있다던 성월이에게 아자씨 - 2019-12-14 41
5413 '학생을 배제한 동국대 혁신방안 반대한다' 불교포커스보고 아자씨 - 2019-12-13 31
5412 오대산 월정사 주지에 정념 스님 당선…5연임--- 아자씨 - 2019-12-13 36
5411 일본의 여러개인분들에게--일본정부가 아닌 약탈자와 탈법자에게 아자씨 - 2019-12-01 30
5410 깊고 크게 번지는 불광법회 갈등 아자씨 - 2019-12-01 37
5409 의정스님이 본 조계종어벤져스와 천막결사 - 불교포커스 아자씨 - 2019-12-01 39
5408 국회의장 문희상씨 아자씨 - 2019-11-24 46
5407 일반사법기관보다 법호청이 우선합니다, 아자씨 - 2019-11-24 38
5406 미국과 중국0 트럼프와&) 아자씨 - 2019-11-24 32
5405 동대이사 인정하지 않아요...불교닷컴보고 아자씨 - 2019-11-24 32
5404 동국대 이사에 '쌍둥이 아빠'라 불리는 성월 -불교닷컴보고 아자씨 - 2019-11-24 40
5403 아세안 회의(부산)에서 아자씨 - 2019-11-20 3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