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한겨레신문] 승속 경계 넘어 서로 기대는 무대 열었죠
소이 2006-05-26 11:03:52 | 조회: 6571
첨부 : 03277291_20060526.jpg (70316 Byte)
“승속 경계 넘어 서로 기대는 무대 열었죠”

‘선승들의 기묘한 한담’ 담은 두번째 작품 대학로 공연중
처음 본 연극 내용 오해해 공연 방해한 ‘악연’으로 입문
연출가 강영걸씨 암투병 중 투혼…배우들도 삭발 열연


조계사 주지 원담(48) 스님이 산사의 선방을 속세로 옮겼다. 서울 대학로 김동수플레이하우스에서 공연되고 있는 연극 <지대방>이다. 그곳에선 지난 12일부터 선승들의 산중한담이 흘러나오고 있다.

‘지대방’이란 선방 옆에 딸린 작은 방으로, 절에만 머물며 집중적으로 수행하는 안거에 들어간 선승들이 참선 중간 휴식할 수 있는 공동생활 공간을 말한다. 지대방은 몸과 마음을 서로 ‘기대는 방’이란 뜻이다. 외부와 철저히 차단된 선승들만의 공간인 지대방은 숨막히는 자기와의 싸움 속에서 유일하게 타인과 소통할 수 있는 숨구멍인 셈이다.

이 지대방의 극본을 원담 스님이 썼다. 어떻게 스님이 연극 대본을 쓸 수 있는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지만, 실은 원담도 연극이 뭔지도 잘 모르는 그냥 스님일 뿐이었다.

고등학교 때 여자친구가 선물해준 <육조단경>을 읽고 발심해 출가해버린 원담 스님은 불과 27살에 우리나라 최대 사찰 해인사 강원에서 강사를 했다. 학승들을 가르치며 1년 반을 보낸 뒤 그는 바랑 하나 달랑 메고 홀연히 길을 나섰다. 버스를 타고 부산 시내를 지나던 그는 <관객 모독>이란 연극 포스터를 보고, 불현듯 호기심이 발동해 연극을 보러 들어갔다. 연극은 객석의 관객을 가장한 배우가 무대의 배우와 싸우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하필 객석의 배우가 원담 스님의 옆에 앉아있었다. 연극이 시작되자마자 무대의 배우와 말다툼을 벌이는 이 관람석의 배우를 보고, 연극 한 번 본 적이 없는 원담 스님은 “웬만하면 참으시라”고 옷깃을 잡아당겼다. 그 배우는 갑작스레 스님으로부터 연극을 제지당한 것에 당황한 나머지, 대본을 몽땅 까먹고 말았다.

연극과 원담 스님의 인연은 이렇게 시작됐다. 무대와 삶을 넘나드는 연극에 충격을 받은 원담 스님은 그 이후 선객으로 선방을 다니면서도, 안거가 끝나면 연극을 보러 다녔다. 그러다 연극의 매력에 푹 빠진 그는 80년에 군부가 사찰을 짓밟은 10·27 법난을 다룬 <그건 목탁 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란 원고를 썼다. 이 대본은 1996년 <뜰 앞의 잣나무>란 이름으로 대학로에서 공연됐다.

이어 2탄이 <지대방>이다. 연극계의 거장인 연출가 강영걸씨는 암 투병 중에 목숨을 걸고 무대에 올리는 투혼을 발휘했다. 또 영화 <동승>에서 스님 역을 맡았던 오영수와 드라마 <한명회>로 유명한 정진이 노승 허운 스님으로 열연하는 등 명로진, 지춘성, 배수백, 이태환 등이 삭발한 채 선승들의 기기묘묘한 한담을 쏟아내고 있다.

“지대방은 참선 수행을 하는 방이 아니고, 세속의 방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수행을 못하는 것도 아니고, 우리네 일상의 모습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승속의 경계를 넘나들며 수행해 온 스님의 말처럼 <지대방>은 산사만 맴돌다 2년 전 조계사 주지로 온 그의 삶을 닮았는지 모른다. <지대방> 공연은 7월 9일까지 계속된다.(02)3443-1010.



글 조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사진 극단 천지인 제공
2006-05-26 11:03:52
211.xxx.xxx.25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33 [펌] 국가조찬기도회 같은게 있군요 (9) 불자 - 2006-06-05 5373
32 불교계와 서울대 사이의 신경전 (1) 불자 - 2006-06-04 5084
31 현충재 (2) 능화스님 2006-06-04 7500
30 간화선의 두 얼굴-최고의 장점과 최하의 단점 (1부) 권태욱 - 2006-06-03 5391
29 사후세계관의 종교전쟁 지도 다빈 2006-06-03 8673
28 다빈치가 최후의 만찬에 막달라 마리아를 그렸다고 문제될 것이 없다. 정말믿음 - 2006-06-02 8482
27 RE: 다빈치 코드의 경우 (10) 불자 - 2006-06-03 5850
26 연극<지대방>기회 놓치지 마세요~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0^ 지대방장 2006-06-01 8617
25 [만불신문]불교음반출시-스님과 여대생 듀엣음반 연꽃의소리 - 2006-06-01 6422
24 [매일경제]원담 스님 "선방옆 쉼터 지대방엔 우리네 일상 담겨있어" 지대방장 - 2006-05-31 6492
23 보도자료 : 불교도가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돕기 운동에 나서자 한국불교 종단 협의회 - 2006-05-30 6175
22 [동영상] 박근혜 피습사건의 배후?-소년탐정 김전일 (3) 김선달 - 2006-05-30 6467
21 2006학년도 가을학기 샨티구루쿨 신입생모집 이순자 - 2006-05-30 7410
20 우리가 진실한 도반이라면... 눈물 - 2006-05-29 6452
19 21세기는 간화선 시대라 불자수가 늘어날거라면서요? (3) 불자 - 2006-05-27 6856
18 민중의 머슴을... 이풀잎 - 2006-05-27 7236
17 성명서:중국정부는 마약사범으로 중국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한국인을 석방하라 (3) 불교인권위원회 - 2006-05-26 5923
16 생태사찰 만들기를 위한 생태모니터링과 생태기행 안내 사찰생태연구소 2006-05-26 7225
15 [한겨레신문] 승속 경계 넘어 서로 기대는 무대 열었죠 소이 2006-05-26 6571
14 연꽃자유학교 교사지망(대학원)모집 자비골 - 2006-05-24 6752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