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우파니샤드 특강안내
민족사 2006-09-05 09:46:37 | 조회: 7701
강의 제목 : 인도철학의 고전 ꡔ우파니샤드ꡕ

초청 강사 : 석지현 스님(우파니샤드 역주자)

시작 일시 : 2006년 9월 7일-11월 30일 3개월

시 간 :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9시

장 소 : 민족사 사무실

수 강 료 : 3개월 100,000원

수강 자격 : 자격 제한 없음

제한 인원 : 25명 선착순(현재 20명 접수완료)

교 재 : 당일 민족사

신청 방법 : 수강을 원하는 분은 먼저 3개월분 수강료를 아래구좌로 송금하신 뒤 1)이름, 2)나이, 3)이메일 주소 4)집주소 5) 전화번호 등을 쓰셔서 이메일이나 팩스 전화를 이용하여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송금 방법 : 국민은행 : 006-01-0773-002 예금주 윤재승

접수처 : 이메일 minjoksa@chol.com

주소. 종로구 수송동 58 두산위브파빌리온 810호

전화. 732-2403-4. 팩스 739-7565

접수담당 윤선미




* ꡔ우파니샤드ꡕ는 인도철학의 고전입니다. 불교와 우파니샤드는 서로 많은 영향을 주고 받았습니다. 초기에는 (불교가)우파니샤드의 영향을 받았고, 후기에는 불교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특히 대승불교(경전)과 우파니샤드는 지대한 영향을 받았습니다.

불교를 이해하자면 인도철학의 고전 ꡔ우파니샤드ꡕ와 ꡔ바가바드 기타ꡕ를 읽어야 합니다. 윤회, 해탈 등 불교의 중요 주제도 내용상 차이는 있지만, 이미 우파니샤드에서 언급되고 있습니다. 불교를 보다 심층 있게 이해해 보고자 한다면 우파니샤드를 공부해 보시기 바랍니다. 3개월간 우파니샤드를 공부하고 나면, 당신의 정신세계는 무한대의 사유를 하게 될 것입니다. 새로운 문화와 철학이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2006-09-05 09:46:37
168.xxx.xxx.4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42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복하세요== 삭제금지== 부처님땡큐 2013-01-11 3849
41 신간서적안내 도서출판 예학 - 2006-09-19 5474
40 제1회 가족고무신걷기대회에 참가하세요 ^^ (상품가득~) 복지재단 - 2006-09-19 6821
39 기도스님을 모십니다 사무장 - 2006-09-19 7560
38 개신교에 휘둘리는 불자들 ... (46) 돋보기 2006-10-16 7660
37 ## 전도 기도 용어가 불교에서 나온불교용어다 불자님들은 불교전도 기도를 잘하는 전도전법 중생구제 잘하는 위대한 원력보살님이 되시요## 불교전도기도잘하시요 2018-05-08 187
36 #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 충격사기다 속지말자 불자님들은 정신차려라 서양도불교 열풍이다 인터넷 검색바람 부처님보살님처럼 불교 기본 교리알고 전도전법중생구제 잘하시요 정치종교필수상식 2018-05-08 165
35 대한민국 정치종교필수상식2 정치인 선거 정신차리고 잘 뽑아야 한다 정치종교필수상식2 2018-05-08 159
34 대한민국 정치종교 필수상식3 정치종교필수상식3h 2018-05-08 152
33 대한민국 정치종교 필수상식4 정치종교필수상식4 2018-05-08 148
32 인터넷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바랍니다 종교사기알기파일필독 2018-05-08 174
31 개신교에 휘둘리는 불자들 ... (9) 바람. - 2006-09-23 6024
30 ‘만행ㆍ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의 현각 스님께. (16) 이나경 - 2006-09-18 5337
29 방금 이 글을 읽고 참으로 어처구니 없단 밖엔,... (2) 우째 이런 망신이,.. - 2006-09-15 7055
28 당진 아미산자락 사찰 매매 합니다 (1) 배동준 - 2006-09-15 9790
27 꿈도 없는 고요함 이풀잎 - 2006-09-15 7328
26 불교 전문 종합몰 소개 부다스몰 - 2006-09-14 8091
25 달마도를 보급합니다. (1) 달마도보급회 - 2006-09-12 7727
24 불교강좌 - 간다라 미술로 만나는 부처 인드라망 - 2006-09-12 7843
23 23년간 매일 천배하며 뇌성마비 극복한 동양화가 한경혜 이저숲 - 2006-09-12 557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