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건)
총장님이 내려와야, 종단이 내려놓아야, 제가 내려갑니다
연일 이어지고 있는 한파와 강풍이 무섭습니다. 얼어붙은 칫솔을 녹여 양치를 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새벽에 바람이 불어 조명탑이 흔들...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2-08 17:22
라인
어느 누구도 스펙을 쌓으려고 목숨을 걸진 않습니다
오해는 본질을 흐립니다.요 며칠 비와 영하기온에 몸이 좀 안 좋아 연락이 잘 안되었습니다. 혼자 있는 시간이 계속되어 심리적으로도 많이...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2-06 21:04
라인
3년전 오늘, '김건중 단식 50일차'
조명탑을 두드리는 빗소리가 처량할 뿐입니다.또 다시 농성일자 앞자리가 바뀌었습니다. 팔다리 관절은 쑤시고, 갇혀 있는 생활에 가끔 정신...
안드레_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2-03 15:47
라인
고양이와 까치도 동국대 민주화를 원합니다
11월 끝자락, 이제 12월입니다. 11월 달력이 종착역에 도착했습니다. 고공에서의 생활 18일 차, 그 시...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30 18:57
라인
“내가 왜 너희들과 약속을 해야 하지?”
“왜 내가 너희들에게 약속을 하느냐”한태식 총장에게 학생이라는 존재는 무엇입니까. 오늘 상록원에서 중식 피켓팅을 진행하고 있는 학생 앞...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28 18:20
라인
내일은 본관에서 자비로운 태양이 뜨기를…
고공에서 맞이하는 3주차 월요일입니다.하루하루는 길지만 일수는 금방금방 쌓입니다. 주말의 궂은 날씨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따뜻한 태양...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26 17:38
라인
벌써 10일
농성일자 앞자리가 바뀌었습니다.고공의 하루는 길고도 짧습니다. 벌써 10일차를 맞이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습니다. 10일동안 총장과 법인...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22 22:25
라인
비가 옵니다
비가 옵니다.농성을 시작하고 처음으로 비가 쏟아졌습니다. 나름 구멍 난 곳 없이 잘 막았다고 자부해왔는데, 야속한 빗물이 조명탑 안을 ...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21 16:29
라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재수 선배님께
올 겨울 들어 첫 영하의 날씨. 농성장이 분주합니다. 바람구멍을 막고, 비닐을 추가로 설치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전기장판을 깔고, 침낭...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20 17:32
라인
조명탑에 오른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조명탑에 오른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매일 저녁마다 다음날 날씨를 검색합니다. 언제부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까 걱정이 됩니다. 저보다는...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19 16:04
라인
저의 종교는 대학 '민주주의' 입니다
고공에서 맞이하는 첫 주말입니다.주말에는 청소도 하고, 철탑농성장 정비도 했습니다. 바람 때문에 조명탑 플랜카드를 다는데 애를 먹었습니...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18 17:17
라인
하나만 바뀌면 됩니다
흔들리는 조명탑에서 하루하루 눈을 뜰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아침에 일어나 핸드폰을 보면 응원과 지지의 연락들이 와있습니다. 몸은 춥지...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16 14:11
라인
한태식 총장이 다녀갔습니다
아직은 어지럽습니다.날은 춥지만 따뜻한 연대와 지지의 마음덕에 오늘도 따뜻하게 아침을 맞이합니다. 저는 건강하고 안전하게 하루를 시작했...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15 13:23
라인
라면이 생각납니다
끓인 라면이 생각이 납니다.빠르게 감사 인사와 소회를 남기려고 했는데, 농성전 약 3일 동안 거의 밤을 새다시피 해서 너무나 피곤했습니...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2018-11-14 14:19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