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교단체, 훼불사건에 공동대응키로...세계일보, 국민일보에 공식 사과 요구
(사)대한불교청년회(이하 대불청)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불교바로세우기재가연대, 대한불교중앙신도회, 불교여성개발원, 조계사청년회 등 주요한 교계단체들이 최근 발생된 세계일보와 국민일보의 훼불사건에 적극 대응키로 의견을 모았다.

금일(21일) 불교바로세우기 재가연대에서 열린 "국민일보, 세계일보의 불교음해 공작을 막기위한 불교제단체 연대회의(가칭)"회의에 참석한 불교제단체들은 세계일보사가 발행한 별지 "영계리포트"(불교정보센터 1월 12일 보도)와 국민일보에서 연재된 "김성일 창조사학 특강"(불교정보센터 1월 31일 보도)을 명백한 훼불행위로 규정짓고 공식 사과 요청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

세계일보와 국민일보 훼불사건에 대한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된 이번 회의에서 불교제단체들은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편향대책위원회(이하 종편위)와 대불청 산하 종교평화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문제를 적극 해결하기로 결의하고, 정식 사과를 요청하는 공문을 22일 양 언론사에 접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불교단체들은 국민일보사가 지난 17일 종편위와 대불청앞으로 보낸 공문을 검토한 결과 국민일보사의 공문내용이 '단순한 유감'표명에 지나지 않으며 정중한 사과로 받아들이기에는 미흡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분명한 사과와 이에 해당하는 광고 내지 기사게재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한 대불청의 사과 요구 공문에 대해 회신 연기 요청을 해온 세계일보사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국민일보에 준하는 사과를 요구하기로 했다.

몇 몇 개별단체 중심으로 진행되어오던 훼불사건 대응을 불교단체가 공동으로 대처한다는 차원에서 상당한 의미를 가진 이번 회의에서 불교단체들은 양언론사의 회신을 오는 28일까지 받기로하고, 만약 양언론사가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공동 성명서 발표와 집회,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정례화된 모임을 통해 상시적으로 각종 훼불사건에 대한 대응과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기로 합의했다.

한편 국민일보는 2월 20일 종교부 이승한부장과 김무정차장을 보내 '유감'을 표명한바 있으며, 세계일보는 사과를 요구하는 대불청 공문에 대해서 28일까지 회신을 해주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세계일보 "영계리포트"와 국민일보 "창조사학 특강"에 대한 불교단체 대응 경과>-. 1월 12일 세계일보사 명의 "영계리포트" 수만부 배포-. 1월 18일 ∼2월 3일 11회에 걸쳐 국민일보 "창조사학특강 연재"-. 1월 18일 서울불교청년회 성명서 발표-. 2월 5일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성명서 발표-. 2월 8일 (사) 대한불교청년회 성명서 발표- 2월 13일까지 공식사과 및 재발방지대책 요구-. 2월 13일 세계일보사 "불자에게 드리는 글" 불교신문에 광고-. 2월 13일 국민일보 해명과 사과공문 보내옴-. 2월 14일 대불청 산하 종교평화위원회 세계일보, 국민일보 재차 공식사과요구 공문 전달 및 항의(19일 5시까지 공식사과 및 재발방지약속 이행 요구)-. 2월 17일 세계일보 14일 전달한 대불청 공문에 대해 28일가지 연기요청하는 공문 보내옴-. 2월 19일 국민일보에서 연락옴, 20일 오후 내방-. 2월 20일 국민일보 종교부 이승한 부장, 김무정차장 방문 "유감표명"-. 2월 21일 불교제단체회의 세계일보, 불교비방 별지 발행으로 물의한국은 기독교국가? - 국민일보 역사왜곡 통한 불교폄하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이상효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