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군승단 해체, 총무원 적극 대처해야철저한 조사와 징계 필요
지난 2월 19일 대한불교조계종 군승단은 군승총회를 국방부 원광사에서 개최하여 군승단을 한시적으로 육,해,공군 군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결의를 하였다.

현재 우리사회의 헌법과 법령에 속하는 조계종 종헌법령집에는 '군승령'이라하여 군승단은 포교원 산하에 설치하는 산하기구로 명시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종단에 명시되어 있는 상위법을 무시하고 종단의 권한을 무시한 군승들의 결정은 임명권자인 총무원장스님에게 결심을 맡겨 둔 상태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인 여론이다.

이러한 때 총무원장스님은 98년,99년 종단의 어지러운 상황을 법적으로 정리한 자세로 이번 군승들의 해종적인 결의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군승들의 결정에는 선임법사인 김모법사, 이모법사 들의 세력다툼이 원인되었다고 교계언론에 알려졌다.

특히 김모법사와 이모법사는 98년 인사전횡으로 종단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으로 교계신문에 보도된 바 있으며 이모법사는 95년 송월주총무원장스님의 종단경고를 받았다고 한다.

특히 이번 초유의 군승단 해체 사태는 이모법사가 주도하였다고 하며, 군승단에서 제명된 법사가 어떻게 육군의 요직에 발령받았는지 의문이 제기된다는 것이 현역군승들의 여론이라는 것이다.

이번 군승단 해체는 전체 군포교의 역사를 고찰해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92년 이전에는 동국대를 졸업하고 종단의 초보적인 승려교육을 생략하고 한달간만 교육시킨후 임시 대덕품계를 수여하여 국방부에 파송하였다.

이후 군승들의 요청에 의해 93년이후부터 졸업후사미계수지 2년 경과규정을 만들게 되었다는 것이다.

결국 이번 군승들의 행위는 92년이전에 군승으로 파견된 군법사들의 기득권 확보차원의 월권행위로 보는 것이 교계의 일반적인 해석이다.

이러한 군승들의 행위는 80년 신군부 등장으로 일어난 1027법난으로 돌아가 봐야한다.

1970년 12월 5일 제정된 군승준칙 제10조에 의하면 "1.결혼자, 2.본 종단의 명예를 훼손했거나 명령에 불복한 자 또는 군승 상호간의 화합을 깨뜨린 자는 총무원장이 전역을 명한다"고 되어있다.

그런데 1981년 1월 8일 정화중흥회의 제9차 종헌개정에서 제9조 2항이 삽입된다.

조계종 종헌 제9조 2항 "본종 승려로서 종단이 지정하는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자(군법사에 한함)는 독신규정이 적용되지 아니하며 임무수행의 완료와 동시 지계구분을 재심하여 향유법계를 승서 또는 몰수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이것은 결국 80년 신군부세력을 등에 업고 군법사들의 결혼을 합법화한 것이며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종단을 유린한 것이다.

당시 결혼한 군법사들을 한시적으로 구제해야 할 순수한 필요성이 있었다면 종법이나 군승준칙에 구제 조항을 한시적으로 명시하면 되었을 것이다.

결론은 잘못된 군포교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서 총무원장스님은 이번 군승단 해체를 주도한 일부 군승들을 종무원법에 근거하여 종단복귀를 협조하는 공문을 국방부장관에게 보내 즉각 소환하여야 된다는 것이다.

또한 원로중진스님들의 의견을 모아 종헌9조 2항을 개정한다면 군포교에 있어서 역사에 길이 빛날 총무원장스님으로 남을 것이라는 것이 젊은 현역군승들의 염원이라는 것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오마음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