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청소년과 함께 하는 산사음악회장백산 골자기에 울리는 섹스폰소리
해군의 도시 진해 장백산 골짜기에 위치한 대한불교 조계종 대광사(주지 운성스님) 에서는 한가람 문화재단과 대광사에서 주최하는 산사 음악회가 열렸다.

500여명의 사부대중이 참가한 가운데 반야합창단의 찬불가를 시작으로 청소년 힙합댄스그룹 BOB와 감미로운 섹스폰 연주에 산사에 때아닌 환호와 박수소리가 가득했던 이번 음악회에는 종교의 벽을 넘어 진정한 가르침을 실천하시는 성심유치원장 수녀님(진해중앙성당)과 샛별유치원수녀님(진해경화성당)을 비롯한 여러 수녀님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수녀님들은 지난 부처님오신날에도 봉축 축하메세지와 화분을 보내주셨으며 대광사에서 주최하는 '참선을 배웁시다'라는 프로그램에도 동참하면서 종교간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고 계신다.

이날 산사음악회를 주최한 운성스님(대광사 주지)은 '음악회도 중요한 포교의 일원'이라며 내년에도 음악회를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행사를 주관한 대각포교사와 정지견 포교사을 비롯, 많은 지도 법사들은 '이번 산사음악회를 청소년들에게 불법을 알리는 중요한 방편으로 삼겠다'며 산사음악회의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자광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