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당사자의 참회·자중을 거듭 촉구한다"재가연대 '신밧드 사건'에 대한 입장 발표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준)(이하 자정센터)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명 '신밧드룸싸롱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사건 당사자들의 참회와 자중을 거듭 촉구했다.

자정센터는 발표문에서 "지난 3월 19일 교계 인터넷 사이트에 조계종 고위직 승려 4인이 강남의 고급 룸싸롱에 공개적으로 출입하였다는 사실이 공개된 이후 5개월 동안 신중한 자세로 이 문제를 대응해왔다"고 밝히면서 지난 6월 총무원장 면담 이후 이번 사건이 공론화된 이후 호법부에 사건 해결 촉구, 목격자 면담, 이번 사건 당사자로 지목된 스님들과 교단 중진스님들과의 면담 등 신중한 절차를 거쳐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심각한 교단 고위교역자들의 현실인식, 책임 회피하는 총무원

그러나 자정센터는 이번 사건을 바라보는 불자대중의 의식과 교단 고위 교역자들의 현실인식 차이가 상당히 있음을 전하면서 대다수의 고위 교역자들은 면담과정에서 "그 문제를 가지고 그 사람들만을 문제 삼을 수 있겠느냐"는 식과 이번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된 승려들을 순전히 교단 내에 자리를 둘러싼 계파간의 '정치적 세력다툼의 희생양' 정도로 생각하고 있으며 "그 누구도 교단 내 부적절한 문화풍토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을 고민하거나 교단과 승려의 명예와 품위를 추락시키는 결과로 진행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애쓰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자정센터는 사건 해결에 있어 진실한 노력과 기관의 의무를 다해야할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들이 목격자 연결 운운하는 등 지극히 관료적이고 책임 회피적 태로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범종단 차원의 '교역자 윤리위원회' 설치 계기가 되길 바란다"

자정센터는 이번 사건의 해결방법과 관련하여 "이번 사건과 같은 승려의 유흥장 출입 문제 등 도덕적 품위의 문제가 재가불자나 사회여론 등 외부적 압력에 의해 문제제기 되고 다루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이미 불교단체들이 폭력사건 등의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제기하고 있는 범종단 차원의 '교역자 윤리위원회'가 상설기구로 설치되어 승려들의 품위와 명예를 유지하고 드높이는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총무원 호법부가 이번 사건에 대해 처리할 의지와 능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교역자 윤리위원회'를 설치, 이번 사건을 논의하고 적절하게 처리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건 당사자가 8·15평양축전 조계종 대표를 맡은 것은 지혜롭지 못한 처사"

보도자료 형식으로 배포된 자정센터의 입장은 그간의 대응에 비해 상당히 강한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이처럼 자정센터가 신밧드 사건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공개한 배경은 여러 가지로 추측할 수 있는데, 최근 신밧드 사건의 당사자가 종단을 대표하여 평양축전에 참가한 것이 직접적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대해 자정센터는 "이번 사건에 거론된 승려 중 조계종 최고 대의입법기구인 중앙종회에서 중책을 맡고 있는 인사의 경우 자중은 커녕 여전히 시민사회단체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더욱이 조계종 대표로 8·15 평양축전을 참가한 것은 지극히 지혜롭지 못한 처사"라고 지적하고 "이는 사건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처리해 가고자 하는 관계자를 조금도 배려하지 않는 몰염치한 행동"라고 비판했다.

재가연대가 특히 이 부분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한 것은 최근에 문제의 스님과 직접 만나 재가연대의 입장을 설명했는데도 평양축전에 참가하는 등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는 것에 극도의 실망감을 갖게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 부적절한 문화풍토 개선을 위한 쓴 약으로 생각해야 할 터"

마지막으로 자정센터는 "이번 사건을 정치적인 이해득실과 종단이나 사찰의 자리다툼으로 바라봐서는 안된다"는 입장과 함께 "이번 문제를 승려사회 내부에서 적절한 절차와 방법으로 처리하여 승려의 도덕적 품위와 명예가 보호되고 고위 교역자의 부적절한 문화풍토를 개선시키는데 쓴 약으로 생각하고 문제에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자정센터는 발표문 서두에서 지난 4월과 5월 네티즌들로부터 "이 문제를 왜 다루지 않는가"라는 문제제기와 더불어 "인터넷에 거론된 승려들과 어떤 관계가 있느냐"는 등 많은 비난을 받은 바 있다고 전하면서 "이는 사안의 민감한 성격과 자정센터 내규의 절차(① 제보자의 실명 및 연락처 확인 ② 6하 원칙에 따른 사실확인 ③ 문서 또는 녹취를 통한 증거 자료 확보 ④ 자정센터 이사회에서의 수리 결정)를 거치면서 어쩔 수 없이 공식적 공개적으로 다룰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상당한 고민과 고충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