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산사에 울리는 '천상의 소리'9월 15일(토) 봉화 청량사에서 '산사음악회'
경북 봉화군 명호면 청량산도립공원 청량사에서 9월 15일(토) 오후 6시 청량사 산사음악회 천년의 속삭임-'바람이 소리를 만나면'을 마련, 음악포교에 나서 눈길을 끈다.

산사음악회에는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소리꾼 장사익과 그의 국악연주팀인 노름마치, 언더그라운드 최고명성의 한영애, 민중가수이자 로커인 안치환, 젊은 국악인 성상희, 성악가 최조웅 안동대 음대교수, 법고 연주로 유명한 하유스님과 불교계 대표 음악인 심진스님이 출연, 천상의 소리를 맑은 바람에 끊임없이 실어 나른다.

이처럼 최고의 출연진을 자랑하는 산사음악회지만 입장료는 무료. 그저 마음만 활짝 열고 가을 나들이 길에 오르기만 하면 된다.

청량사는 이름에 걸맞게 청정함과 고귀함, 신비스러움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고찰. 문수봉, 금탑봉, 연화봉, 반야봉으로 둘러싸인 청량사에는 공민왕이 현판을 쓴 지방유형문화재 유리보전과 퇴계 이황이 성리학을 집대성한 청량정사, 최치원의 유적지 고운대와 독서당, 공민왕이 은신했던 공민왕당 등 유적도 즐비하다.

이 때문에 깊은 산 속에 위치해 있음에도 경북 지역 어린이와 청소년, 농민포교에 힘써 대표적인 포교 중심 도량이 됐으며 이 절의 명성은 청량산의 빼어난 경관과 함께 전국에 널리 알려지게 됐다.

특히 주지인 지현스님(영주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은 절을 쉽게 찾을 수 없는 지역민들을 위해 각 지역의 마을회관 등을 빌려 출장법회를 여는 등 고정관념을 깬 포교 활동을 전개, '마을로 내려온 스님'이라는 찬사를 듣고 있다.

이번 산사음악회를 전국에 회원을 지닌 '청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주관하는 것도 청량사와 지현스님의 아름다운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 준비하였다.

이번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좋은 벗 풍경소리'에서는 "고찰 청량사에서 열리는 산사음악회는 청정한 자연과 문화가 공존하는 고장 경북 봉화와 청량사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받는 불교에서 주는 불교'라는 캐치프레이즈에 걸맞게 특정 종교의 색채를 가급적 배제,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로 꾸몄다.

"고 설명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이종만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