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속장경→교장' 새 국사교과서 반영
속장경(續藏經)으로 불려오던 대각국사 의천(1055∼1101)의 교장(敎藏)이 제 이름을 찾았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최근 고등학교 국사교과서를 개편하면서 종전의 속장경을 교장으로 바로 잡았다.

고려초기의 고승 대각국사 의천이 편찬한 속장경이 사실은 대장경의 연구 주석서를 집대성한 교장이라는 불교서지학자 박상국(59·국립문화재연구소 예능민속연구실장)씨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 이에 따라 새 학기 국사교과서는 “대각국사 의천이 교장을 펴냈다.

”는 식으로 바뀌었다.

교장은 경·율·론 삼장(三藏)의 장소(章疏, 연구서) 4000여권을 엮은, 세계 최초의 대장경 연구 주석서. 그동안 원래의 이름을 잃어버리고 ‘속장’‘속장경’‘속대장경’ 등으로 잘못 불려왔다.

학생들은 물론 역사학자들까지도 대각국사가 모아 펴낸 교장을 대장경의 후편 내지 속편 정도로 여겨온 것이다.

이런 현실에서 박 실장은 지난해 여름 “의천이 수집한 여러 종류의 교장 목록인 ‘신편제종교장총록’에 교장이란 명칭이 분명하게 붙여졌음에도 불구하고 수십년 동안 속장경이란 일본식 오기(誤記)를 그대로 답습해 왔다.

”며 교육인적자원부에 교과서의 내용을 수정해 줄 것을 요구했었다.

박 실장은 그동안 속장경이라 불려온 것은 경(經)이 아니라 연구논문 모음임을 여러 예를 통해 입증했다.

1911년 일본 불교학자 오노 겐묘(小野玄妙)가 지은 ‘고려우세승통의천(高麗祐世僧統義天)의 대장경판조조의 사적’에 나오는 ‘속대장경’이란 표현을 해방 후에도 그대로 베껴 쓰는 바람에 잘못된 이름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왔다는 게 박 실장의 주장. 박 실장은 “외국 교과서의 오류에 대해서는 민감하면서도 정작 우리 교과서의 잘못을 시정하는 데는 소홀해 왔다.

”며 “늦었지만 이번의 국사교과서 오류 수정을 계기로 학계 일반에서도 더이상 속장경이란 그릇된 명칭을 사용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김종면기자 jmkim@seoul.co.kr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