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여야 의원 92명, '지율스님 살리기' 동참한나라 56명, 민노당은 10명 전원, 우리당은 19명만
여야 의원 92명은 1일 오후 '지율스님 살리기와 천성산 환경영향평가 공동조사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우리당 참여율이 가장 저조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의원은 열린우리당 19명, 한나라당 56명, 민주노동당 10명, 민주당 4명, 자민련 2명, 무소속 1명이다.

오전에만 해도 34명에 불과했던 의원들이 하루 사이에 92명으로 3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결의안은 이날 국회에 제출돼 해당 상임위에서 대체토론을 거쳐 일반 법률과 같이 심사를 거치게 된 뒤 본회의의 표결로 처리 여부가 결정된다.

그러나 서명을 주도했던 조승수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1백명을 채우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며 "특히 열린우리당 의원들의 참여율이 저조해 아쉽다"고 밝혔다.

열린우리당은 전체 1백49명의 의원 중 19명이 서명에 참여해 약12%의 참여율을 보였고, 한나라당은 전체 1백21명의 의원 중 56명이 참여해 약 47%의 서명 참여율을 보였다.

민주노동당은 전원이 서명에 참여했다.

또한 서명 과정에서 한 열린우리당 의원은 전날엔 서명에 참여했으나 1일 결의안 제출 전에 빼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했다.

조 의원실의 관계자는 "열린우리당 1명의 의원이 31일 초벌 서명을 했지만 결의안 제출 전에 빼달라고 했다"며 "청와대에서 지율스님에 대한 뽀족한 대책이 나오지 않는 분위기가 되자 빼달라고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누구인지 밝히기는 입장이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지율스님 살리기와 천성산 환경영향평가 공동조사 촉구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의원들 명단 열린우리당 (19명) : 김선미, 김원웅, 김재윤, 김재홍, 김춘진, 노웅래, 문학진, 심재덕, 안민석, 우원식, 유승희, 윤원호, 이석현, 이영호, 이철우, 장향숙, 정봉주, 제종길, 최재성 한나라당 (56명) : 고경화, 고진화, 권영세, 권오을, 김광원, 김기현, 김명주, 김석준, 김영덕, 김영선, 김재원, 김정부, 김충환, 김태환, 나경원, 남경필, 맹형규, 박세일, 박순자, 박재완, 박종근, 박찬숙, 박창달, 서상기, 심재엽, 심재철, 안명옥, 안상수, 안택수, 안홍준, 유승민, 윤건영, 이계경, 이계진, 이군현, 이규택, 이방호, 이상배, 이성권, 이인기, 이종구, 이주호, 이해봉, 이혜훈, 전재희, 정문헌, 정병국, 정화원, 진수희, 진영, 최경환, 최구식, 한선교, 허천, 홍문표, 홍준표 민주노동당 (10명) : 강기갑, 권영길, 노회찬, 단병호, 심상정, 이영순, 조승수, 천영세, 최순영, 현애자 민주당 (4명) : 김종인, 손봉숙, 이상열, 이정일 자민련 (2명) : 김낙성, 유근찬 무소속 (1명) : 정몽준 박재한/기자 '지율스님 살리기' 서명의원 34명, 오늘중 1백명 목표 "지율스님을 살릴 수 있는 사람은 노대통령뿐" "지율스님을 살릴 수 있는 사람은 노무현 대통령뿐이다.

" 국회의 '지율스님과 천성산 살리기'가 속도를 빨리 하고 있다.

여야 34명 공동기자회견 여야의원 34명은 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8일째 단식중인 지율스님을 살리는 길은 천성산 관통 터널공사 중단과 환경영향평가 재실시뿐"이라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민주당 손봉숙 의원은 "지율스님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노 대통령"이라며 "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이행 과는 별도로, 노 정부의 환경정책은 계속 후퇴라는 환경단체 평가가 있었고 그 대표적인 예가 지율스님과 천성산 문제"라고 지적했다.

열린우리당 김원웅 의원도 "지율스님에게 만약 불행한 일이 생기면 누가 그르냐 옳으냐 떠나 우리 사회의 갈등이 심각한 국면에 돌입할 것"이라며 "정부는 이미 환경영향평가를 해서 재실시할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우리나라 대형사업의 환경영향평가는 그간 요식행위에 불과했다.

천성산의 훼손을 막기 위한 일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박세일 의원도 오전 한나라당 주요당직자회의에서 "한 수행자가 목숨걸고 호소하면 주장의 옳고그름에 관계없이 정부는 해명하고 설득하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며 정부의 적극대처를 촉구했다.

1백명 서명 예상돼 환경재평가 촉구결의안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민노당 조승수 의원은 "현재 34명의 의원이 '천성산 환경영향평가 재실시 촉구 결의안'에 서명했는데, 아직 더 동참할 의원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더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오늘 오후내로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박재완 의원도 "서명을 늦게 실시해서 한나라당에서 10명밖에 못 모았으나, 오늘 본회의에서 더 많은 서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재평가 촉구결의안에 서명한 의원들은 이날 중 서명의원이 1백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음은 1일 오전 10시 현재 서명에 동참한 의원들의 명단이다.

김재윤, 정봉주, 김선미, 우원식, 김춘진, 유승희, 문학진, 김원웅, 심재덕, 이철우, 제종길, 최재성(이상 열린우리당 12명), 박재완, 전재희, 권오을, 이계진, 박순자, 고진화, 정두언, 박세일, 배일도, 안홍준(이상 한나라당 10명), 강기갑, 권영길, 노회찬, 단병호, 심상정, 이영순, 조승수, 천영세, 최순영, 현애자(이상 민주노동당 10명), 손봉숙, 이정일(이상 새천년민주당 2명) 최서영/기자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