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과학읽기/과학과 종교는 손 잡아야 한다
설 연휴기간 중 사람들을 만나 서로 가장 많이 주고받았던 인사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였다.

서구에서도 같은 의미를 가진 새해 인사로 “Happy New Year”를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다.

이와 같이 동서양의 새해인사는 모두 ‘행복’이라는 코드로 통한다.

행복이 지구촌 사람들의 새해 삶의 목적이라면 그 조건은 무엇인가? 한때 많이 유행하였던 “부∼자 되세요”란 카피처럼 돈이 가장 중요할까? 아니면 요즈음 ‘웰빙 시대’에 걸맞게 건강을 앞세워야 할까? 아니면 세속적으로 명예와 권력을 추구하는 것은 어떨까? 인간은 한 잔의 커피, 한 권의 책, 한 잔의 술, 다정한 말 한마디, 따스한 손길 등 아주 사소한 것에서도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컬하게도 남이 부러워하는 모든 것을 갖고도 전혀 행복하지 않을 수도 있다.

종교적으로나 인간적으로 가장 커다란 행복을 가져다 주는 것으로서 ‘용서’가 있다.

용서는 ‘지은 죄나 잘못한 일에 대하여 벌을 주지 않고, 너그럽게 보아주는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에게는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일”이 있기도 하다.

그래서 티베트 불교 최고의 정신적 지도자인 14대 달라이라마의 ‘용서론’은 감동으로 다가온다.

그는 “우리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 우리가 적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을 포함해, 용서는 그들과 하나가 되게 해준다”고 한다.

이는 기독교의 ‘원수에 대한 사랑’과 같이 무조건적인 사랑의 정신과도 일맥상통하는 것이다.

고통과 상처를 준 사람을 미워하면서, 결코 내 자신의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없고, 행복해질 수도 없는 것이다.

흥미롭게도 달라이라마의 용서는 불교의 핵심사상인 ‘연기’에 근거한다.

‘인생연기’는 모든 존재가 직접원인인 ‘인’과 간접원인인 ‘연’에 따라 생긴다는 사상이다.

사물과 생각이 시간적 인과율과 시공간적 상호연관성에 의해 서로 연계되고 의존하는 그물망을 이룬다는 것은 어찌 보면 불교뿐 아니라 자연의 이치이기도 하다.

자연 현상의 그물망 속에서 이 신문종이와 구름, 런던의 꽃과 고양이, 태풍과 나비의 날갯짓의 연결고리를 찾아낼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과학은 이러한 상호의존적 그물망의 사유적 관점에서 더 나아가 상호동역학 관계의 경중과 완급을 따지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정량적으로 연결망을 모형화하여 이해하고자 노력한다.

종교와 과학은 매우 이질적인, 때로는 상호 모순적인 분야로 인식되어 왔지만, 최근 꾸준히 상호 교류와 보완 협력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 예로 티베트 승려들과 다양한 그룹의 신경학자, 물리학자, 철학자들은 1987년부터 매년 “마음과 인생에 대한 학술회의”와 상호 연구를 통해 ‘물질’과 ‘삶’의 본질에 대한 상호 인식의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달라이라마에 따르면 ‘종교와 과학 모두가 인간의 삶에 큰 책임을 지고 있으며, 고대의 지혜와 현대과학이 함께 긴밀하게 협력할 때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김승환 포항공대 교수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