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스님이장이 마을 구했죠'
“부처님의 명을 받들어 이장을 하며 속세 일을 했으니 이제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죠.”너나 할 것 없이 고향을 등지는 농촌의 현실 속에서 2003년 1월 충북 옥천군 군북면 이평리 고향마을의 이장을 맡아 화제가 됐던 보현사 주지 도광(道光·사진) 스님이 2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지난달 절로 돌아갔다.

이평리는 한때 120가구가 넘게 모여 살던 번창한 마을. 그러나 1980년 대청댐이 들어서면서 물길로 인해 마을이 셋으로 갈라졌고 결국 60여 명의 노인만 모여 사는 ‘죽어 가는’ 마을로 변했다.

모두가 낙담하는 가운데서도 스님은 희망을 놓지 않았다.

“고향을 살리는 것 또한 부처님의 뜻”이라고 생각한 스님은 자원해 이장직을 맡아 밤낮으로 관청을 뛰어다니며 대청댐 건립 보상금 5174만 원을 받아냈다.

이 돈으로 공용선박을 구입하고 마을회관 건립, 진입로 포장 등 수십 년 이루지 못했던 숙원사업을 모두 해결했다.

또 반상회나 행사 때마다 직접 차를 몰고 다니며 주민들을 모아 흩어졌던 주민들의 마음도 단합시켰다.

정양환 기자 ray@donga.com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