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전시]고려 희귀 목판화 ‘금강경변상도’ 일반공개
18일∼4월3일 서울 세종로 일민미술관에서 열리는 ‘Red Blossom-동북아 3국 현대목판화’ 전 중 특별전(전시실 1층)으로 열리는 ‘한국의 고판화(古版畵)’ 전에 고려 말 보물인 ‘금강경변상도(金剛經變相圖·사진)’가 18∼20일 개막 첫 사흘 동안 공개된다.

금강경 변상도는 전주 덕운사에서 1357년(공민왕 6년)에 만든 불경 목판화로 고려시대 종이에 고려시대에 제작한 목판으로 찍어 보물 877호로 지정돼 있다.

이번 특별전을 기획한 이태호 명지대 박물관장은 “고려시대 목판이라면 흔히 팔만대장경처럼 국가가 제작한 것만 생각하는데 이 목판화는 사찰이라는 민간기관에서 만들고 찍은 것이라 더 귀하다”며 “금강경을 찍은 두루마리 첫 면에 아미타여래와 석가모니를 나란히 형상화한 변상도(불경의 첫 페이지에 불경의 내용을 압축해 도상으로 그려놓은 것)도 쉽게 만나기 어려운 그림”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출판박물관(관장 김종규) 소장품인 이 목판화는 종이라는 재료 때문에 훼손이 우려되어 그동안 쉽게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고려, 조선시대 목판 원판과 목판화 외에도 금강반야바라밀경(보물877호) 묘법연화경(보물1306호) 등이 전시되며 불교뿐만 아니라 유교 기독교 등 종교 판화와 구한말 교과서, 민화, 고지도 등도 나온다.

02-2020-2055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