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보도자료]대한불교조계종 法傳 宗正 猊下 동안거 해제법어 발표
1. 대한불교조계종 도림 법전 종정예하는 2월 23일(음력 1월 15일) 동안거 해제일을 맞이하여 동안거 해제 법어를 내리셨습니다.

2. 전국선원수좌회가 전국선원의 정진대중 현황을 집계한 <갑신년 동안거 선사방함록>에 의하면 전국 91개 선원, 정진대중 총 2,115명(비구선원은 해인총림선원 등 60곳, 비구니선원은 견성암선원 등 31곳에서 1,830명이, 외호대중은 285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3. 이에 첨부자료와 같이 대한불교조계종 도림 법전 종정예하의 동안거 해제법문을 보내드리오니, 보도에 협조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도림 법전 종정예하 동안거 해제법문어떤 것이 머무름 없는 근본입니까몰종적沒蹤迹하고 단소식斷消息이여운무근雲無根이어니 풍하색風何色고자취가 사라지고 소식이 끊어짐이여구름은 뿌리가 없거늘 바람에 무슨 빛깔이 있겠는가법안문익선사에게 어떤 납자가 물었습니다.

“종무주본從無住本하야 입일체법立一切法이라하니 여하시무주본如何是無住本이닛고?머무름 없는 근본에서 일체의 법을 세운다고 하였는데 어떤 것이 머무름 없는 근본입니까?󰡓이에 법안선사가 대답하였습니다.

“형흥미질形興未質하고 명기미명名起未名이라.형상은 바탕이 생기기 전에 일어나고, 이름은 이름이 생기기 전에 생겼느니라.󰡓사실 공부가 되지 않는 것은 삼계三界에 대한 집착 때문입니다.

공부하는 사람은 삼계에서 애착하는 일들을 몽땅 털어버려야 하니 털끝만큼이라도 애착이 남아 있으면 그것은 아직 결제가 덜 끝난 것입니다.

꿈 속에서 화를 내거나 기뻐하는 것은 삼계의 혼침과 산란이며, 또 익숙한 경계라고 정신을 차리지 않는 것도 사실 혼침과 산란입니다.

그 이유는 우리가 꿈 속에서 화를 내거나, 깬 후에 익숙한 경계라고 소홀히 하는 것 모두 혼란의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고인들은 이것을 환금幻金 즉 헛것인 금덩이를 끼고 다니는 것이라고 하였던 것입니다.

사실 금은 광석 속에 묻혀 숨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제대로 꿰둟어 볼 수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은 결국 각자가 가진 안목의 문제인 것입니다.

스승이라고 해서 반드시 언제까지나 손을 잡아 이끌어 주리라는 법도 없고, 대중들도 반드시 그것에 의지해서 가라고 하는 법도 없습니다.

그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결제는 스승이 손을 잡아주는 것이요, 해제는 스스로가 스스로를 의지해서 걸어가는 것입니다.

법안문익선사에게 어떤 납자가 “머무름 없는 근본에서 일체의 법을 세운다고 하였는데 어떤 것이 머무름 없는 근본입니까?󰡓라고 물은 것에 대하여 석상초원선사의 법을 이은 임제종의 장산찬원蔣山贊元선사는 “머무름 없는 근본으로부터 일체의 법을 세운다고 하니…”라고 크게 말하고는 주장자를 높이 들고서는 말했습니다.

“주장자는 머무름 없음의 근본이다.

이 주장자는 아침에 서천西天으로 갔다가 저녁에 당唐나라로 돌아온다.

시방세계를 모두 이 주장자가 세운 것이니 말해보라. 형상없는 도량도 세울 수 있는가?”해제대중들이 형상있는 도량을 세울 수 있다고 말하면 그것은 제대로 주장자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것입니다.

해제 후의 만행길은 모두 형상없는 도량입니다.

형상없는 도량에서 다니는 것 없이 다닐 수만 있다면 이것이 바로 법안선사의 뜻이요, 장산선사의 마음에 계합되는 것이요, 이 산승의 해제법문에 대답하는 일인 것입니다.

찰진도회刹塵道會에 처처보현處處普賢이요누각문개樓閣門開에 두두미륵頭頭彌勒이로다.

티끌세계에서 도와 만나니 곳곳이 보현이요누각의 문이 열리니 일마다 미륵이라동안거 해제일에 도림법전대한불교조계종 2005. 2. 16.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