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예장통합 폐지위,교계 '사형제 올해는 꼭 폐지를'
여야 의원 175명이 서명한 ‘사형제 폐지 특별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된 가운데 사형제 폐지 관철을 위한 기독교계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예장통합 총회 사형제도폐지위원회(위원장 문장식 목사)는 22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에서 회의를 갖고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범종교인연합’을 중심으로 범종교인 촉구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범종교인연합에는 개신교 외에 가톨릭 불교 등 7대 종단이 참가하고 있다.

문장식 목사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인권위원회를 통해 범종교인 촉구 결의대회를 가질 방침”이라며 “대회 장소를 국회로 정하고 사형제 폐지를 지지하는 여야 의원들도 참석토록 해 사형제 폐지 법안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목사는 이어 “사형제 폐지 법안에 서명한 175명의 의원들 외에도 사형제 폐지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많다”면서 “국민이 힘을 모으면 이번에는 틀림없이 사형제가 폐지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사형제도폐지위는 또 호남지역에만 조직돼 있는 사형폐지위원회를 영남에도 설립키로 했으며 바른 시일내에 8차 사형폐지운동 자료집을 만들어 국회와 교계,시민단체 등에 배포키로 했다.

예장통합 총회는 199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7차례 사형폐지운동 자료집을 발간,사형폐지운동의 정당성을 알려왔다.

기독교계의 사형폐지운동은 1987년말 문 목사가 제안한 한국사형폐지운동협의회가 출범하면서 본격화됐으며 1990년 예장통합 총회 사형제도폐지위 구성,93년 KNCC 사형폐지위 조직,2001년 한국기독교사형폐지운동연합회 등이 잇따르면서 설립되면서 범교계 차원의 운동으로 확대됐다.

이에 힘입어 16대 국회 때인 2001년에 여야 의원 155명이 서명한 사형제 폐지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법사위원들의 소극적인 자세로 심의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폐기됐다.

송세영기자 sysohng@kmib.co.kr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