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보성 대원사 불법 납골묘
보성 ‘대원사’가 허가도 받지 않은 채 대규모로 납골묘를 조성, 신도와 인근 주민들에게 분양을 해 말썽을 빚고 있다.

17일 보성군청에 따르면 이 사찰은 지난 2003년 10월 15일 “500㎡에 150기의 납골묘를 조성하겠다”고 신청했지만 같은 해 11월 3일 반려됐다.

보성군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공중이 모이는 장소여서 허가를 해주지 않았다”면서 “현재 불법 여부를 확인중이다”고 밝혔다.

이 사찰은 이후 별도의 허가절차를 거치지 않고 3년 전부터 인근 야산에 납골묘 31기(가족묘 19기, 개인묘 12기)를 조성했다.

이 가운데 24기는 비석이 세워져 있다.

인근 마을에 사는 이모(여·74)씨는 지난 2003년 숨진 둘째아들을 이 가족납골묘에 안장했으며 김모(49)씨 역시 지난해 큰아들을 안치했다.

본보가 입수한 계약서에 따르면 한 주민은 지난 2003년 3월 이 사찰과 70만원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또 “개인묘의 분양가는 가족묘보다 훨씬 비싸고 서울이나 부산 등의 몇몇 사람이 계약을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납골묘는 위치도 하천 바로 옆에 위치해 법에 저촉된다.

보성군청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납골묘는 묘지법상 도로, 철도, 하천에서 300m 이상 떨어진 곳에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지만 이 납골묘는 상수원 보호구역인 주암호의 지천으로부터 100여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다.

영산강유역환경청 박현식(38) 과장은 “납골묘 조성을 위해서는 주변을 벌목해야 하기 때문에 비가 올 때 토사 등이 휩쓸려 하천으로 유입, 오염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환경보전시민연대 조표선 사무처장은 “이 사찰이 납골묘를 조성한데 대해 인근 주민들이 올 2월부터 민원을 제기해왔으나 보성군청이 아직도 처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사찰 관계자는 “이미 군수, 마을 주민들과 협의가 끝난 사항이며 모든 것이 합법적이다”고 주장했다.

/임주형기자 jhlim@kwangju.co.kr 2005년 03월 17일 입력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