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화마가 삼켜버린 낙산사를 회상하며'만년고찰 낙산사'의 반석에 올리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되길
임윤수(zzzohmy) 기자 ▲ 오봉산낙산사! 그 아름드리 소나무와 쾌적한 진입로도 이젠 기억 속에만 있을 뿐이다.

ⓒ2005 임윤수 순간의 화재가 천년고찰을 숯덩이와 잿더미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산사기행을 하며 찍어 두었던 사진 속 낙산사 전각들도 이젠 역사 속 기록물에나 존재할 듯합니다.

낙산사 관세음보살상에 얽힌 설화를 더듬어 보며 이젠 옛 건물이 되어버린 낙산사 전경들을 소개합니다.

아울러 낙산사 주지 소임을 맡고 계신 정념스님께 애틋한 마음의 글을 올립니다.

.. 기자 주▲ 홍예루의 아름다움도 화마의 거친 숨결을 피하지 못했으니 안타까울 뿐이다.

ⓒ2005 임윤수 신라시대 범일 스님이 당나라 명주의 개국사 낙성대법회에 참석하였을 때, 법회가 끝날 무렵 맨 말석에 앉아 있던 한 스님이 스님 곁으로 다가오서는 "해동(한국)에서 오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 낙산사 경내의 아름드리 벚꽃나무와 또 다른 전각들도 이젠 사진 속에만 있을 뿐이다.

ⓒ2005 임윤수 범일 스님께서 신라에서 왔다고 하니 그 스님은 부탁드릴 말씀이 있다고 하며 "자신은 신라의 접경지대인 명주계 익령현(지금의 평양) 덕기방에 살고 있는데, 부탁이란 다른 아닌 스님께서 귀국하시면 저를 꼭 좀 찾아 주십사"하는 부탁이었다.

그 스님은 비록 왼쪽 귀는 없을지언정 상호가 원만하여 자비스런 모습에 호감 가는 인상이었다.

▲ 예종 원년(1469년)에 주조된 동종(보물 제479호)과 그 종각도 완전 소실되었다니 안타까울 뿐이다.

ⓒ2005 임윤수 대수롭지 않은 부탁이기에 범일스님은 기꺼이 그 부탁을 들어 주마 하고 약속을 하였으나 귀국 후 굴산사를 창건하고 중생교화에 여념이 없다보니 당나라에서 만난 왼쪽 귀가 없는 스님과의 약속을 까맣게 잊고 있었다.

▲ 관세음보살님을 보셔놓은 원통보전으로 가는 길엔 이렇듯 배롱나무 꽃이 곱게 피어있었다.

ⓒ2005 임윤수 그렇게 10여 년이 지난 858년 2월 보름날 밤. 범일 스님 꿈에 중국에서 만난 왼쪽 귀가 없던 그 스님이 창문 앞에 와서 "스님, 저를 잊으셨습니까?"하고 말하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한 약속대로 덕기방에서 꼭 뵈올 수 있는 인연을 지어 달라는 부탁을 또 하였다.

▲ 원통보전 앞마당에 있는 칠층석탑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은 것 같다고 하니 가슴을 쓸어내릴 수 있다.

ⓒ2005 임윤수 그리하여 범일 스님은 약속을 지키지 못한 자신의 허물을 참회하면서 다음날 시자와 함께 덕기방으로 향했다.

일행이 낙산 근처 어느 마을에 이르러 지나가던 여인에게 덕기방의 위치를 물으니 이 근처에는 덕기방이란 고장이 없다는 말을 하면서 고개를 갸우뚱하였다.

▲ 관세음보살부처님이 봉안되었던 이 원통보전도 완전 소실되었다고 하니 이젠 이렇듯 사진 속에서나 볼 수 있는 전각일 뿐이다.

ⓒ2005 임윤수 자신의 딸아이 이름이 "덕기"인데 스님들이 찾고 계신 고장 이름과 꼭 같으니 이상한 일이라고 하였다.

그러면서 올해 여덟 살인 딸아이가 이상하게도 동네 아이들과는 전혀 어울려 놀지를 않고 항상 남촌에 있는 시냇가에서 혼자 노는데, 시냇가에서 무얼 하고 놀았느냐고 물으면 늘 금색동자하고 놀았다는 이상한 이야기만 늘어놓는다는 것이었다.

▲ 보타전으로 올라가는 입구도 이렇듯 아름다웠는데 화마가 어떤 흔적을 남겼는지 걱정일 뿐이다.

ⓒ2005 임윤수 금색동자는 몸이 황금으로 된 남자아이로 딸아이와 함께 놀아주며 글도 가르쳐 준다고 한단다.

이렇게 하여 범일 스님이 그 여인의 딸을 만나 딸아이가 함께 논다는 금색동자가 있는 곳으로 가니, 그 물 속에는 황금빛 나는 부처님이 계셨다.

범일스님 일행이 부처님을 물 속에서 모셔내어 보니 황옥석의 돌부처였는데 그 돌부처를 살펴보던 범일 스님은 돌부처의 왼쪽귀가 떨어졌던, 중국에서 만났던 그 스님을 꼭 빼닮은 것에 다시 한 번 크게 놀랐다고 한다.

▲ 낙산사를 찾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는 해수관음보살상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한다.

해수관음보살님께서 자비의 손길을 내려 주시리라 기대된다.

ⓒ2005 임윤수 일행은 부처님께 수없이 절을 하고, 어디로 모셔야 할지 몰라 걱정을 하고 있는데 물 속에서 "나는 정취보살이니, 낙산사로 가면 내가 안치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다.

오늘에야 인연을 만나 거처할 장소로 가는구나"하는 말이 들렸다고 한다.

이 소리를 듣고 범일 스님이 돌부처님을 모시고 낙산사에 이르니 관세음보살님 옆에 자리가 비어 있었고 그 빈 대좌에 안치시키니 미리 만들어 놓은 듯 한 치 어긋남 없이 정확하게 들어맞았다고 한다.

▲ 낙산사 의상대에서 바라보는 일출처럼 천년고찰 낙산사가 만년고찰의 반석에 올라서는 전화위복이 되길 기원한다.

ⓒ2005 임윤수 냇물에 잠겨 있다가 관세음보살님 옆으로 옮겨져 많은 불자들에게 위안을 준 황옥 돌부처처럼 낙산사 주지스님을 위시한 많은 관계자분들의 헌신적인 복구노력으로 이번의 재난이 전화위복으로 귀결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낙산사 주지 정념스님께 드리는 글 천년고찰을 만년고찰의 반석에 올리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으십시오 ▲ 찬바람이 부는 초겨울에도 스님은 온몸에 땀이 흥건할 정도로 불사에 전념하시는 모습이셨습니다.

(2004년 10월) 스님이 주석해 계신 낙산사 전소 소식은 때 아닌 날벼락으로 다가왔습니다.

재해를 당한 당사자들의 마음에야 비할 리 못되지만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이 전국의 밤을 뒤숭숭하게 만들었음을 확신합니다.

먼저 송구한 마음으로 스님의 안부를 여쭙고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아직 잔불이 남아 있다는 이 시간에 누가 스님께 무슨 말씀을 드린들 위안이 되고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 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나무를 심는다는 식목일이 도리어 나무를 태우는 화목일(火木日)인 듯 착각이 들 지경입니다.

화마처럼 다가오는 불꽃을 보며 아연실색하셨을 스님을 위시한 모든 분들의 마음을 어림해보니 가슴이 답답하고 황망할 뿐입니다.

작년과 그러께 각각 2번씩 총 4회에 걸쳐 봉정암에서 스님을 뵈었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봉정암을 찾아 가 스님께 좋은 말씀을 청하였을 때 스님께서는 "믿음과 자비"를 말씀해 주셨고 그 말씀은 <오마이뉴스>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로, 삶에 대한 의욕으로 전달되었습니다.

외람된 말씀이지만 스님을 뵈면서 참 합리적이고 야무지신 분이란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들려주시는 법문엔 삶의 지혜가 녹아 있었고 추진하시던 크고 작은 불사엔 자연과의 조화, 합리성이 전제되어 부드러운 듯 거스르지 않으나 끊임없이 추진하고 계시는 커다란 힘을 보았습니다.

평생 한두 번 찾아가기도 힘들다는 설악산 준령 봉정암에서 하루에도 수백 수천 명의 신도들을 하나하나 맞아들이며 신심을 심어주고 함께 밤샘기도를 올려주시던 스님의 깊고도 넓은 자비심도 보았습니다.

예닐곱 꼬마부터 팔순이 넘은 할머니까지 가능하면 많은 분들의 손을 잡아주며 먼 길 찾아 올라옴을 기쁨으로 돌려주시려 하던 스님의 낮은 자세도 보았습니다.

어느 절 어느 스님이나 중생제도를 위해 수행하며 기도하고 계시지만 스님은 전국의 많은 불자들에게 남다르게 기억되고 신봉되었을 겁니다.

전장에서 맺어진 전우애가 보다 깊고 진실하듯 스님께서 생활하고 주석해 계시던 봉정암에서 한번이라도 스님과 함께 밤샘기도를 하였던 수만의 사람들에게는 더 없는 믿음이며 불심의 대상이 되었을 게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어제 TV뉴스를 통해 스님을 보게 된 많은 사람들이 무척 놀라고도 가슴 아파하였을 거라 확신합니다.

물론 어느 절, 어느 문화재가 소실되었다 해도 안타까워했겠지만 동고동락하듯 밤샘기도로 신심과 환희심 심어주시던 스님께서 주지소임을 맞고 계신 곳이기에 그 안타까움을 훨씬 더 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어느 스님이 낙산사의 주지 소임을 맡고 계신다 해도 혼신을 다해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천년고찰을 만년고찰의 반석에 올려놓으려 안간힘을 쓰시겠지만 스님의 합리적이고도 옹골찬 불사원력이 낙산사의 만년 사적에 커다란 일획을 그으리라 믿습니다.

그동안 스님께서 수만의 사람들에게 깨워준 지혜, 나눠준 자비가 스님의 원력을 기원하며 작은 주춧돌로 이바지할 거라 기대됩니다.

문득 스님께선 일복이 참 많으신 분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주 외람되고 좀 황당하게 들릴 이야기지만 부처님은 이렇듯 다가올 재앙을 대비해 봉정암에 계시던 스님을 낙산사에서 주지 소임을 맡도록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스님의 합리적이고 옹골찬 불사원력이 기대되기 때문에 드리는 말씀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복구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진다고 하니 조금은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 무엇, 그 어떤 조치보다도 스님이 닮아가고자 속가를 떠나 출가를 결행하게 하였던 대자대비 한 부처님만이 으뜸의 위안이 될 것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봉정암서 밤샘기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불심과 환희심을 나누어 주시던 그 자비심으로, 평생 한두 번도 힘들다는 백담사 계곡을 오르내리며 기도하던 구도의 마음과 고행의 각오로 천년고찰 낙산사가 만년고찰의 반석에 들 수 있는 커다란 불사원력을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 임윤수 2005/04/06 오전 11:33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