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불교중앙박물관 조사위 구성위한 첫 모임불교중앙박물관 내부공사 의혹 규명 등에 대한
조사위원회 구성 및 활동 등에 대해 논의
불교중앙박물관 내부공사 의혹 규명 등에 대한 조사위원회 구성 및 활동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오늘(4. 26) 조계종 총무원과 중앙종회, 중앙신도회 등으로 구성된 ‘청정교단 수호 부패 근절 비상회의(준)’(이하 비상회의(준))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3층 기획실장 집무실에서 만나 위원회의 구성과 조사 범위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로 진행된 이날 모임에는 총무원 기획실장 법안스님, 재무부장 동진스님, 김영일 총무차장, 황찬익 기획과장, 박용규 종회사무처 사무과장, 비상회의(준) 집행위원장 최연(중앙신도회 사무총장), 집행위원(정성운), 비상회의(준)에서 위원으로 추천한 박점만 건축사, 김희욱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원장이 참석했다.

중앙종회에서 추천한 원택스님(종회부의장), 학담스님(사회분과위원장), 장적스님(재정분과위원장)은 다른 행사 참석 등의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법안스님은 위원 교체가 있을 가능성도 있으며, 중앙종회 재정분과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별도의 조사 진행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위원 구성과 관련해 비상회의(준)는 총무부장은 작년 9월 시공업체 계약 당시의 소임자이므로 호법부장으로 교체해줄 것을 총무원 측에 요청했으며, 총무원 측은 이에 대해 일리 있는 요청이라며 논의 후 교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논의한 사항은 다음과 같다.

<조사 범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체를 범위로 잡되 불교중앙박물관 내부공사 의혹 규명에 집중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하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건립 사업은 국고지원사업이므로 국고의 투명한 집행 여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설계에 불교의 전통성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확인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의 성격>-한시적 상시기구로 하며,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책 및 대책의 근거를 제시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의 명칭, 운영 등>-위원회의 명칭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으며, -위원회 운영 일정, 운영 방법, 실무팀 구성 등에 대해서는 관련 자료의 검토 후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관련 자료의 검토에 대해 총무원은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회의 등 기타>-다음 회의 일정은 정하지 않았으며, 관련 자료의 검토 후 협의해 일정을 정하기로 하였다.

-총무원은 이날 모임에서 중앙종무기관 인사 조치와 관련해 “일반직 종무원 인사위원회 회부” “시공업체인 ‘예성애드컴’에 계약 해지 통보”를 결정했으며, 재무부에서 행정절차를 보완해 곧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무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개관 특별전을 위하여 일본, 북한에 요청한 유물 대여 협의에 대한 파기로 인해 국제적으로 불교중앙박물관 신용도 하락” 등의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며 “박물관을 개관하지 않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준공하는 것은 그 의미가 퇴색되므로 개관(개관 예정일 2005. 9. 1)을 견지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청정교단 수호 부패근절 비상회의(준) 보도자료>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