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난치환자의 희망’ 황우석 괴롭다‘전등사 축제’ 초대받아 최근 심경 토로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가 자신의 연구에 대한 끊임없는 윤리적 문제제기와 과도한 사회적 관심에 대한 고충을 솔직하게 밝혔다.

불교신도인 황 교수는 지난달 29일 인천 강화도 전등사(주지 장윤스님)에서 열린 ‘2005 삼랑성 문화축제’행사에 초대손님으로 출연, “현재 과학계가 많이 어렵다”고 말을 꺼낸 뒤 “어떤때는 하늘 높은 곳에 올라가 목이 터져라 외쳐보고 싶은 때도 있고, 내가 가족도 다 포기하고 외길을 걷는데 이렇게 많은 시련에 부딪힐 수 있을까 하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한다”고 최근의 심 경을 토로했다.

그는 자신의 불교관을 피력하는 과정에서도 “진정한 종교는 서 로 보듬어 안고, 이해를 위해 마음을 열며, 자기 것을 나누면서 남의 것도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라고 말했다.

이는 배아줄기 세포 연구에 대해 종교계 일각에서 여전히 제기되고 있는 윤리적 비난에 대한 서운함으로 들린다.

이어 황 교수는 “세상에 이름이 2배 나면 4배 몸을 낮춰도 부족하고, 2배 지위가 올라가면 6배 겸손해도 공격을 받는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아직도 (자신이)낮춰야 할 높이가 부족하다”고 말해 세간의 지나친 관심 혹은 질시 속에 개인적 처신의 어려움을 내비쳤다.

그러나 그는 “생명공학은 아직도 열고 닦아야 할 문과 길이 많 고, 도전과 장애 그리고 지뢰밭 투성이”라며 “하지만 부처님의 뜻이라고 믿는 그 길을 향해 정진하다보면 우리가 꿈꾸는 건강 사회는 결코 30~40년 후의 일만은 아닐 것”이라고 희망적인 전 망을 빼놓지 않았다.

한편 황 교수는 이날 자신이 죽음 근처까지 갔다가 불교신도가 된 인연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8년 전, 수술중 사망 확률이 70%정도인 중한 병으로 10시간 정도 수술을 열흘에 연거 푸 두번이나 받은 적이 있었다”며 “거의 몸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수술 후 병문안을 온 친구를 붙들고 바람이나 쐬자며 힘겹게 찾 아간 곳이 전등사. 황 교수는 “그때 처음 부처님께 절을 올렸다”며 “그 전까지 ‘내년에 할미꽃을 한번 더 볼 수 있을까’하 는 것이 유일한 희망이었는데, 아주 마음이 맑아지더라”고 했다.

그는 “그 자리에서, ‘내가 만약 살아난다면 매달 한번씩 이 곳 전등사 부처님께 불공을 드리기 위해 찾아오리라’는 결심을 했고 이후 18년 동안 단 한번도 어겨본 적이 없다”고 했다.

황 교수는 장기 해외출장 중에도 전등사에 오기 위해 일부러 일시 귀 국한 적이 있다.

황 교수는 “제 육체의 생은 이미 18년 전에 끝났다고 생각한다 ”며 “그때부터 저의 삶은 역사에 뭔가 의미있는 한 점을 찍고 떠나는 것과 부처님의 뜻을 받아 이 세상에 다시 태어난 사람으 로서 난치 질병을 위한 생명공학 치료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유일무이한 목표가 됐다”고 고백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스님과 신도 등 1000여명은 황 교수의 솔직한 토로에 연이어 뜨거운 격려 의 박수를 보냈다.

엄주엽기자 ejyeob@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