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석가탑 유물 전시 후 다시 국립중앙박물관으로"문화재위원회 심의 결과 공개…사실상 이관 불가

이관을 두고 논란을 빚고 있는 국보 제126호 석가탑 내 발견 유물에의 불교중앙박물관 전시가 가능하게 됐다. 그러나 불교계로의 영구이관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문화재청(청장 유홍준) 산하 문화재위원회(위원장 안휘준)는 5월 2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국보지정분과ㆍ동산문화재분과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국보126호 유물의 소유자는 불국사임에 이견이 없음을 확인하고 △불교중앙박물관 전시 유물은 조계종과 협의해 선정하고 △전시 후에는 국립중앙박물관에 다시 이관하여 보존처리하며 △보존처리 후 종합 학술 보고서 작성하고, △보존처리 발간 이후 관리주체는 추후 결정한다고 심의결과를 내놨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결과를 바탕으로 청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 “국립박물관에 문화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적의조치 할 것”을 요청하게 된다.

이번 심의 결과는 논란이 되어왔던 무구정광다라니경 등 석가탑 내 발견유물의 불교중앙박물관 영구 이관에 대해 사실상 불가를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따라서 소유권은 불국사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나, 부처님오시날 이전에 불교중앙박물관에서 ‘전시’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으며, 이후 다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보내 보존처리 등의 작업을 진행하겠다는 것. 보존처리에 어느 정도의 기간이 소요될지는 미지수다.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회의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견 있었지만 이를 계기로 석가탑 출토 유물의 중요성이 국민에게 부각됐고, 보존 처리가 21세기 보존과학의 수준에서 재 처리되어야한다는 의견인 것으로 안다”면서 “보존처리 보고서를 발간해 이후 후대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청장은 “불교중앙박물관의 전시는 ‘보관장소 변경’의 형태이며 기간은 조계종, 국립중아박물관, 문화재청 협의 하에 조정”할 것이라며 “유물 일체 정밀 복제품을 제작해 국립중앙박물관, 경주박물관, 불교중앙박물관 등에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석가탑 유물의 국립중앙박물관 보관 형태가 1967년 취해진 행정명령에 의한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조계종 측에서 초파일 이전에 유물을 볼 수 있게 해달라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