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부처님 법대로…” 결사정신 잇는다봉암사 결사 60년 대법회 마련

해방 직후인 1947년 "부처님 법대로 살아보자"며 성철 자운 보문 우봉스님이 문경 봉암사에서 결사한지 60년. 그때의 결사정신을 잇고자 하는 대법회가 봉행된다.

조계종(총무원장 지관)은 오는 10월 19일 오전 11시 경북 문경 희양산 봉암사(조계종 종립 특별선원)에서 “수행종풍 진작을 위한 봉암사 결사 60주년 기념대법회”를 개최한다.

기념대법회에는 조계종 종정 법전스님을 비롯해 5천여 사부대중이 참석해 법회를 봉행하고 함께 108 참회를 올리고 좌선한다.  

봉암사 결사는 지금부터 60년 전인 1947년 구산선문의 하나인 문경 희양산 봉암사에서 청담, 성철, 자운, 보문, 우봉 스님이 해방직후 일제식민지 불교의 폐습을 혁신하고 “출가수행자의 본분사로 돌아가자”, “부처님 법대로 살아보자”라며 함께 정진한 수행공동체다.

이들 스님들은  '일상에 필요한 물품은 스스로 해결한다는 목표 알 물 긷고 나무 하고 밭일하고 탁발하는 등 어떠한 힘든 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소작인의 세금과 신도의 보시에 의존하는 생활은 완전히 청산한다' '가사는 마나 면으로 한정하고 이것을 괴색한다' '매일 두 시간 이상 노동한다' 등 16개의 청규로 된 공주규약을 정하고 철저히 지켜나갔다. 

조계종 총무원은 "이번 봉암사 결사 기념법회를 통해 결사의 의미를 계승하여 수행종풍을 진작하고 신행혁신을 다짐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종단 내외의 상황속에서 자정과 혁신, 불교도들의 단합된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 결사 당시 성철스님이 쓴 공주규약. 해인사 백련암 소장.
 

공주규약(共住規約)

 一.삼엄한 부처님 계법과 숭고한 조사들의 가르침을 근수역행(勤修力行)하여
    구경성불의 원만한 속성(速成)을 기약함.
一.여하한 사상과 제도를 막론하고 불조의 교칙(敎則) 이외의 각자 사견(私見)은 절대 배제함.
一. 일상에 수용하는 것은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나무 하고 밭 갈고 탁발(托鉢)하는
     등, 어떠한 고역도 불사함.
一. 소작인들의 세조(稅租)와 신도들의 특별 보시에 의한 생계는 단연 청산함.
一. 신도들의 불전 공양은 각기 가져온 물건을 올리고, 지성 예배 드리는 것으로 그치게 함.
一. 변소에 가거나 울력(運役)하고 잠 자는 때를 제하고는 항상 오조가사와 장삼을 착용토록 함.
一. 외출할 때는 삿갓을 쓰고 석장(錫杖)을 짚고, 반드시 두 사람 이상이 다닐 것.
     가사는 비단 종류를 피하고, 이것을 괴색(壞色)해야 함.
一. 발우는 목발(木鉢)을 피하고 철발(鐵鉢)이나 와발(瓦鉢)을 사용해야 함.
一. 하루 한 차례 능엄주(楞嚴呪)를 일과로 지송토록 함.
一. 매일 2시간 이상의 노동을 하도록 할 것.
一. 보름마다 계본(戒本)을 가지고 포살(布薩)을 시행토록 할 것.
一. 불전에 공양을 오후에는 올리지 않으며 아침 공양을 죽으로 정함.
一. 앉는 차서는 계납(戒臘)에 의해서 자리를 정함.
一. 선방 내에서는 언제나 면벽관심(面壁觀心)하고 잡담하기를 엄금함.
一. 정해진 시간 이외에는 눕거나 잠자는 일을 허락하지 아니함.
一. 필요한 물건들을 각자가 마련해서 쓰도록 할 것.
一. 이밖에 다른 규칙을 청규(淸規)나 대소승의 율법에 준하도록 함. 이상.

우기(右記) 조장(條章)의 실천궁행(實踐躬行)을 거부하는 자는 연단공주(連單共住)를 부득(不得)함.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봉암정신 2007-10-12 11:13:11

    이 공주규약을 보고
    마음에 찔리는 구석이라도 있으면
    좀 나은 분들이겠지요?

    아마
    자기가 지금 무슨 잘못을 하고 있는지조차
    모르고 있는 이들이
    힘있는 자리에 앉아서
    큰소리 쳐대며
    이런 규약 같은 것은
    대외용 홍보 책자에나 쓰고 있을 것 같은데요.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