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유인촌장관, 정병국의원 종교방송사에 사과

 '종교방송사 폄하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유인촌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정병국한나라당 의원이 공식사과했다.

유 장관과 정 의원은 26일 오후 여의도의 한 음심점에서 불교방송 사장 영담스님등 종교방송 사장단과 만나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을 한 데 대해 공식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고흥길 국회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등도 함께 했다.

 정부와 여당은 이날 종교방송사 사장단과의 회동에서 '민영 미디어렙 도입시기 등 방침이 정해진 것이 없다'는 점과 '시장 상황의 변화에 대처할 때 현재 제기된 문제의 선결을 전제로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 한국방송광고공사를 포함한 공기업 선진화 방안은 오는 10월초 발표된다.

 종교방송사 사장단은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고)의 민영화 계획에 공동대응할 것을 재차 확인하고 정례적인 회동도 마련키로 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