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불기2553년 부처님오신날
[연등축제 4] 부처님 가르침 따라 화합 한마당동국대 화합한마당 이어 제등행렬

   
동국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화합한마당에는 1만여 명의 사부대중이 참여했다.
“연등의 광명으로 세간의 어둠이 사라지기를 발원하며, 지혜의 등불을 높이 들고 힘차게 행진합시다.”

26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어울림마당에 이어 오후 5시부터 동국대학교 대운동장에서 화합한마당이 펼쳐졌다.

연등법회를 봉행하고 연등행렬을 준비하는 행사인 화합한마당은 동국대학교 대운동장에서 1만여 명의 사부대중이 자리를 가득 메운 가운데 시작됐다.

각 종단 대표자들과 사부대중이 함께한 화합한마당은 그룹별 율동과 아기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욕으로 시작됐다.

   
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장 지관스님이 아기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스님은 개회사에서 전 세계적인 경제난에 대한 우려와 서원을 밝혔다. 지관스님은 “암담한 지구촌의 현실과 불확실한 인류의 미래는 이미 모든 부처님께서 한 결 같이 경계하시던 일”이라며 “나눔과 자애함이 넘치는 화평한 광명세계가 펼쳐진다면 이 또한 절제와 삼매, 지혜 등 삼학으로 정진한 위대한 중생들의 안락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관스님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날 경제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천태종 총무원장 정산스님은 기원문을 통해 “오늘 저희 불제자들이 밝히는 연등 행렬이 사바의 무명을 걷어내어 모든 괴로움과 어리석음을 물리치는 진리의 빛이 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서원했다.

이어 화합한마당 참가 대중들은 태고종 총무원장 운산스님이 봉독한 ‘불기 2553년 부처님오신날 조국통일기원 남북 불교도 공동발원문’을 통해 통일 의지를 다지고 동국대학교 오영교 총장의 행진 선언으로 연등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제등행렬을 시작했다.

봄비가 흩뿌리는 가운데 진행된 제등행렬은 동국대학교 정문을 나서 동대문과 종로를 거쳐 조계사까지 4km에 이르는 구간에서 진행됐다.

   
   
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원학스님이 단체 행렬등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마음선원을 시상하고 있다.
   
동국대학교 대운동장에서 펼쳐진 화합한마당은 연등행렬을 앞두고 힘찬 율동과 응원이 쏟아졌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