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랑의교회 특혜의혹,감사 받는다서울시 감사청구심의 통과...60일내 감사 시작

신축과정에 각종 특혜의혹이 제기됐던 사랑의교회에 대해 서울시가 감사를 실시한다.
서울시 감사청구심의회는 지난 9일 회의를 열어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 제기한 사랑의교회 신축의혹 주민감사청구에 대해 통과시켰다.

   
▲ 신축허가 과정에 숱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사랑의교회에 대해 서울시가 주민감사청구를 받아들였다.사진은 2100억원이 투입되는 사랑의교회 신축현장.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은 지난해 12월 “특정 종교의 고유한 종교행사 목적의 시설을 위해 공공도로의 점용을 허가해준 것은 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하며 △공공 도로 지하 예배당 건축허용 △ 지하철 기존 출입구 폐쇄 후 교회 입구로 연결 △ 건축 부지내 공공 도로 폐지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줄 것을 요구했었다. 주민감사청구에는 서초구 주민 362명을 포함해 5만 2천여명이 참여했다.

주민감사청구제도는 위법 부당한 행정처분이나 불합리한 행정제도로 인해 주민의 권익이 침해받은 경우 일정 수 이상의 주민 연대 서명을 통해 주민이 직접 감사를 청구할 수 있는 제도다. 서울시는 심의를 통과한 사안에 대해서 60일 이내에 감사를 시작해야 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희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