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밀운스님 “94년 멸빈자 사면복권해야”94년개혁 20주년 기념식 봉행…“5대 지표 완수” 서원

   
조계종 94년 개혁불사 20주년 기념식이 10일 조계사에서 봉행됐다. 원로회의 부의장 명선스님이 종정 진제스님의 유시를 대독하고 있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밀운스님이 10일 열린 94년 개혁불사 20주년 기념식에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비롯해 당시 멸빈ㆍ제적된 8명에 대한 사면복권을 호소했다.

밀운스님은 10일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유시’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미리 배포된 자료집에는 밀운스님의 유시가 ‘무원근(無遠近)’이라는 석 자만 담겨 있다. 유시를 위해 단상에 오른 스님은 “무원근이라고만 한 것은 제가 할 말이 없다는 뜻”이라며 “유시는 이것으로 마치고 호소문을 발표하고자 한다”며 준비해 온 원고를 읽었다.

밀운스님은 “94년도 개혁회의가 성공하여 종헌종법을 대폭 제ㆍ개정해 20년 동안 종단 안정에 기여했다”며 “유시로 무원근 석자만 기록한 것은 할 말이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혁에 성공하면 충신이고, 개혁에 실패하면 역적이 된다. 불교는 자비문중이며 대화합의 교단”이라며 몇몇 일화를 예로 들었다.

스님은 “종단사를 간추려보면 신흥사 주지 문제와 관련해 살인사건이 났을 때 총무원장이 물러나고 비상종단운영 시 해인사 승려대회에서 다시 정화하였으나, 단 한사람도 징계 처분한 바 없다. 10.27법난으로 멸빈ㆍ제적된 15명도 종정 성철스님의 재가로 사면복권했다”고 전하며 “그러하니 금일 개혁20주년을 자축하면서 당시 반대편이라고 멸빈ㆍ제적한 8명을 전원 사면복권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94년 개혁 당시의 모습을 담은 '종단개혁 이렇게 이루어졌다' 동영상이 상영됐다.  
앞서 종정 진제스님은 원로회의 부의장 명선스님이 대독한 교시를 통해 “종단과 사부대중은 1994년 종단개혁불사 5대 지표를 완수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하라”는 가르침을 내렸다. 또 “모든 출가수행자는 다시금 대오견성 생사해탈의 신심을 드높이고, 중생의 삶을 외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94년개혁불사2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장 법등스님은 봉행사에서 “오늘은 한국불교와 조계종의 역사를 새롭게 바꾼 개혁불사를 시작한지 20년이 되는 날”이라며 “20년 전 우리는 기나긴 질곡과 모순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었다”고 94년 개혁의 의의를 짚었다.

이어 법등스님은 “지난 20년 동안 종단을 눈부신 변화와 발전을 이뤘다”며 “그러나 지난 20년에 대한 평가와 진단을 제각각 다른 것이 현실이고, 개혁을 통해 극복하고자 했던 폐습이 아직도 잔재를 드러내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스님은 “이 같은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우리 스스로 성과에 안주해 다음 단계의 과제를 설명하고 해결하는 노력이 부족했던 것에서 기인한다”며 “이제 우리는 94년 종단 개혁의 정신으로 부처님 가르침대로 살고자 했던 마음가짐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자승스님도 지속적인 개혁을 강조했다. 자승스님은 “다가올 종단의 새로운 20년을 밝게 열기 위해서도 개혁은 간단없이 지속되어야 하며 그 정신은 매일 새롭게 조망되어야 한다. 그러기에 오늘은 20년 전의 과거를 기념하는 자리가 아니라 바로 내일, 우리의 새로운 개혁을 추진하는 다짐을 새롭게 하는 자리”라며 “사부대중의 하나 된 염원으로 종단 개혁을 이뤘듯 다시 한번 사부대중의 지혜와 원력을 모아 종단의 새로운 역사를 열아가자”고 당부했다.

중앙종회의장 향적스님은 종단개혁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향적스님은 “20년이 경과한 오늘의 종단은 다시 한번 개혁불사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불교중흥을 위해 국민이 신뢰하고 불자들이 존경하는 종단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종단 내적으로는 제도적 정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고, 동시에 시선을 바깥으로 돌려 중생의 마음을 위무할 자비나눔의 길에 나설 수 있는 제도와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청화스님(실천불교전국승가회 상임고문)은 종단개혁 20년을 기념하는 축시 ‘크게 울린 종’을 낭독하며 “이제 눈이 큰 장승에게 물어보자/과연 조계산은 높아져 구름 속에 묻혔고/또한 산을 덮은 검은 보자기는 없는지를”이라고 읊었다.

또 기념식에 동참한 사부대중은 ‘종단개혁불사 계승 실천선언문’을 통해 “정법종단을 반드시 구현하겠습니다. 청정교단을 반드시 만들겠습니다. 불교자주화를 반드시 이루겠습니다. 종단운영을 민주화하겠습니다. 불교의 사회적 역할을 더욱 확대하겠습니다”라는 서원을 세웠다.

이날 기념식에는 원로의장 밀운스님을 비롯해 명선 인환스님 등 원로스님들과 수덕사 방장 설정스님, 총무원장 자승스님, 종회의장 향적스님, 호계원장 일면스님, 교육원장 현응스님, 포교원장 지원스님, 전국비구니회장 명우스님 등 사부대중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 이어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로비에서는 94년 개혁불사 20주년 기념 사진전 개막식이 열렸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껄껄 2014-04-10 17:38:05

    종단의 눈부신 변화와발전을 이뤘다는 고루한 생각이 종단발전을 저해한다
    물질적변화는 끝없는 욕망으로 부와 권력지향으로 자리매김 하였고
    부처님 위대한가르침은 사라졌다
    2011년 통도사주지후보자사기사건에 중들한테
    속아서 차용증하나없이 믿는마음으로 대출해준
    가난한중생의 생활고를 모른척하는 사기꾼종단은
    반드시 추락한다
    한가정을 파탄내고 묵빈대치라는 꼴값떨고있는 너희들은
    사람이기를 포기한 쓰레기들이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