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몽준, 사찰ㆍ불교단체 ‘종북좌파’ 매도월간조선 기사 근거로…해당 사찰ㆍ단체 30일 긴급회의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가 월간조선 6월호 기사를 근거로 일부 사찰과 불교단체를 ‘종북좌파’로 매도해 공분을 사고 있다.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 측은 26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종북좌파단체에 편향된 예산 138억 원을 지원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 측은 “북한 핵무장 정당화 집회를 연 불교계 인사가 있는 사찰에도 3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고 직접 언급한 후 박 후보의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월간조선은 6월호에 게재된 ‘박원순 서울시의 수상함 씀씀이’라는 기사를 통해 “박원순 시장이 반정부 시위 주도 혹은 좌파 성향 승려가 주지인 사찰에 32억 원을 집행했다”고 주장했다.

월간조선은 서울 은평구 진관사에 지원된 템플스테이, 전통음식체험관 건립, 전통문화체험관 건립 지원금 총 30억3000만원 그리고 서울 종로구 금선사가 개최한 ‘소외계층을 위한 행복만들기 국내여행 운영’ 사업에 8100만원을 지급한 것을 문제 삼았다.

진관사 주지 계호스님이 불교환경연대 지도위원이고, 법안스님이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대표를 역임했다는 점을 짚으며 “불교계 반정부 시위의 중심에 불교환경연대와 실천승가회가 있다”고 생트집을 잡은 것.

이와 함께 서울시가 ‘특정 성향’ 의심단체에 지원한 예로 인드라망생명공동체(1500만원), 파라미타청소년연합회(1200만원), 대한불교청년회(1000만원) 등도 문제 삼았다.

이 같은 주장에 해당 사찰과 단체들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공정한 심사를 통해 사업 지원금이 집행된 만큼 악의적인 보도와 논평에 대해 즉각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해당 사찰과 단체들은 30일 긴급회의를 열고 정 후보의 논평과 월간조선 기사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음은 정몽준 후보가 발표한 논평 전문.

박원순 후보는 종북 좌파단체에 편향된 예산 138억원 지원의 진상을 밝혀라.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한 3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 동안에 북한을 추종하는 종북 좌파 등 특정 정치성향 단체에 서울시 예산 최소 138억원을 지원했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월간조선> 6월호에 따르면 박원순 후보는 2012년부터 3년간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에 58억1,150만원을 지원한 것을 비롯, 광우병 집회와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북한 핵무장 정당화 집회를 연 불교계 인사가 있는 사찰에도 3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

박원순 후보는 자신과 함께 제주해군기지 건설 중단 촉구성명에 참여한 재야인사가 이끄는 단체에도 서울시 예산 9억2,500만원을 지원했다고 월간조선은 보도했다.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은 단체는 한결같이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박원순 지지를 밝힌 사람들이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는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장 3년동안 시민의 혈세를 자신의 재선을 위해 종북좌파를 후원하는 데 쓴 것에 대해 큰 충격을 감출 수 없으며 박원순 후보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

 2014년 5월26일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박 호 진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