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불교
강화 불교 송년법회 봉행

   
강화불교사암연합회와 강화불교신도연합회는 13일 사부대중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년법회를 봉행했다. 사진제공=강화불교사암연합회.
강화불교사암연합회(회장 계성스님, 법왕사 회주)와 강화불교신도연합회(회장 배정만, 보문사 신도회장)는 13일 오후 3시 강화군 강화읍 명진뷔페에서 강화불교 송년법회를 봉행했다.

법회에는 강회지역 사찰 주지스님들과 신도를 비롯해 안덕수 국회의원, 이상복 강화군수, 유호룡 강화군의회 의장 등 사부대중 500여 명이 참석했다. 식전공연에서는 임명환 김포불교 보현선행회 부회장의 색소폰 연주와 강화 춤사랑(대표 염춘숙)의 선비춤, 교방춤 공연이 펼쳐졌다.

강화불교사암연합회장 계성스님은 인사말에서 “불자란 부처님이 되기 위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로 탐진치 삼독을 없애야 한다”며 “상호배려와 믿음으로 우리의 격을 높이고, 내 인생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부드러운 말과 미소, 진실한 마음으로 주변인들에게 힘을 주는 새해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화 불교발전을 위한 제언에서 선암스님(적석사 주지)은 “강화 불교는 강화의 혼이며, 정신임을 알아야 한다. 강화를 대표하는 세 가지가 전등사, 보문사, 마니산이듯 불교를 떠나 강화를 생각할 수 없다. 오늘 참석하신 국회의원님과 군수님, 군의장님이 강화 불교계 숙원사업을 늘 생각하고, 적극적인 도움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덕수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강화 불교는 호국불교로서 강화를 지켜 온 정신이 뚜렷하다”며 “불교계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열심히 뛰고,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강화군수 역시 “불교 숙원사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올해는 지방선거로 미흡한 부분이 있었지만 내년에는 충분히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