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불교
천태종 원주 성문사 일주문 낙성

   
▲ 천태종 원주 치악산 성문사가 22일 일주문 낙성식을 봉행했다. 사진=천태종.
천태종 원주 치악산 성문사(주지 도원스님)가 22일 일주문 낙성식을 봉행했다. 또 천태종 중창조인 상월원각대조사의 오도송, 2대 종정 대충 대종사와 현 종정 도용 대종사의 법어, 천태지자대사 교설과 화엄경을 새긴 성문법어벽도 완공해 공개했다.

22일 오전 11시 열린 성문사 낙성식에는 종정 도용스님, 원로원장 운덕스님, 총무원장 춘광스님, 종의회의장 문덕스님, 감사원장 용암스님 등 종단 스님들과 원주불교사암연합회 스님, 김기선 새누리당 국회의원, 이만희 원주부시장, 이상현 원주시의회 의장 등 사부대중 2000여 명이 참석했다.

도용스님은 “한량없는 신통의 문이 세워졌으니 일체중생 포섭하는 자비의 문이요, 무량한 공덕을 일으키는 지혜의 문이며 생사윤회 벗어나는 해탈의 문이구나. 범부와 성인이 함께 드나드는 문이라 허망한 분별을 버리고 또 버려라. 거룩한 빛은 신령하고 신령하여 본래부터 나고 죽음이 없구나”라고 법어를 내렸다.

춘광스님은 치사를 통해 “원주 성문사의 일주문 낙성은 이 사바세계에 정법의 문이 하나 열리는 것”이라며 “성문사 일주문이 세간과 출세간의 경계가 아니라 일체중생이 연화정토로 들어가는 문이 되길 바란다”고 축원했다.

도원스님은 인사말에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불심 하나로 이 불사를 이루도록 노력해주신 신도회장을 비롯한 간부님들, 성문사 불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일주문과 성문법어벽을 갖춘 성문사는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구법 수행하는 많은 불자 법손들이 찾아오는 영서제일의 도량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용암스님이 대표 낭독한 발원문에서 “치악산 자락 천태도량 성문사가 비로봉의 법광과 향로봉의 서기를 우러러 일주문을 낙성하며, 이 문이 일체중생이 연화정토로 가는 문이 되고 관음ㆍ세지 양 대성이 아미타불을 호위하여 극락정토를 열어 보이는 문이 되길 바란다”고 발원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