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불교
강화 전등사 ‘이주민 문화축제’ 성료

   
▲ 강화 전등사가 6일 개최한 제10회 이주민 문화축제가 9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했다. 사진=전등사.
강화 전등사(주지 범우스님)가 6일 개최한 제10회 이주민 문화축제가 9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했다.

전등사는 해마다 봄철에 이주민 문화축제를 개최했으나, 올해는 메스르 여파로 가을에 축제를 열게 됐다. 주지 범우스님은 “처음 250여 명으로 시작한 행사가 최근 3년 동안 900여 명이 참가하는 큰 행사로 발전해 매우 기쁘고 뿌듯하다”며 “언어와 문화는 다르지만 서로 이해하고 다가서는 시간이 되고 문화를 교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천 동국대의료원 부원장은 축사에서 “건강하기 위해서는 많이 걷고, 많이 웃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오늘 이 자리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많이 웃으면 그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환영식 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몽골, 미얀마, 태국, 방글라데시, 네팔, 스리랑카 등 각 나라 이주민들의 공연이 펼쳐졌다. 또한 참가자들은 단주 및 연꽃 만들기, 한국전통혼례복 체험, 고향에 엽서 보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동국대학교 한방 무료진료와 동방대학원 대학의 위락치유법, 주재희 약손 봉사단의 발 마사지도 마련됐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