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불교
해운대에 천태종 해영사 건립된다

   
9일 열린 부산 해운대 해영사 기공법요식에서 천태종 종정 도용스님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첫삽을 뜨는 모습. 사진=천태종.
부산 해운대에 천태종의 부산지역 다섯 번째 전법도량 해영사가 건립된다.

천태종(총무원장 춘광스님)은 9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 해운대구 좌동 1347-1번지 소재 부지에서 해영사 건립 기공법요식을 봉행했다. 법요식에는 종정 도용스님, 총무원장 춘광스님을 비롯한 천태종 스님들과 백선기 해운대구청장 등 사부대중 2,000여 명이 참석해 해영사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종정 도용스님은 “부처님은 법의 왕이시라 세상에 그 몸을 나투시어 바른 법을 널리 펼치시니 여래의 공덕 시방에 가득하네. 거룩한 뜻을 함께 모아 새 터전 밝은 곳에 장엄도량 발원하니 이곳은 불은이 서린 곳이라 복덕의 씨앗, 선의 뿌리를 정성껏 가꾸어라”고 법어를 내렸다. 도용스님은 법어에 앞서 삼광사 주지 무원 스님을 해영사 주지에 임명했다.

총무원장 춘광스님은 치사에서 “해영사를 기공하는 이 자리는 무수무량의 길상인연이 모인 지혜의 땅이고, 무한무변의 공덕이 쌓인 복락의 터전”이라며 “이 길상연화지에 들어서는 해영사는 개인에게는 정진이 깊고 넓어져 해탈지견의 도과를 증득하게 하고, 지역사회에는 문화와 복지를 이끌어가는 애국불교 생활불교 대중불교의 실천도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해영사 주지 무원스님은 개식사에서 “태양이 떠오르는 동쪽 해운대에 천태의 법광을 밝히는 해영사 건립의 첫 삽을 뜨는 기공식을 봉행하게 됐다”며 “원로 대덕스님들의 원력과 부산 신도들의 신심이 하나가 되는 좋은 시절인연이 도래한만큼 지역 불자들이 진리의 바다에서 마음껏 정진하고 수행할 수 있는 도량으로 만들어가자”고 덧붙였다.

백선기 해운대구청장은 “오늘 이 기공식을 계기로 모든 해운대구 구민이 행복하고 건강하기를 바라는 서원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헌승 삼광사 신도회장도 “세계적인 관광특구인 해운대에 진리의 전당이며, 지역 신도들의 기도처를 건립함은 물론 세계인들에게 천태의 종풍을 알리는 역할을 할 해영사 건립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곳에서 ‘관세음보살’ 기도소리가 바다 저 멀리 세계 곳곳으로 울려 퍼지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참가자들은 감사원장 용암스님이 낭독한 발원문을 통해 “도량 불사가 무사히 성취돼 천태종지를 드날리고 전법도생의 원력을 실현하는 청정수월도량이 되도록 가피하여 주시옵소서”라고 기원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