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영담스님, 의원 제명 이어 '제적' 판결

승풍실추 및 사회법 무단제소 등의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영담스님(부천 석왕사 주지)이 18일 조계종 초심호계원에서 제적의 징계를 받았다. 중앙종회가 영담스님을 의원 제명한지 두 달여 만이다.

조계종 초심호계원(원장 원종스님)은 18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127차 심판부를 열고 영담스님에 대해 제적의 징계를 내렸다. 영담스님은 이날 입원치료 중이라 참석이 어렵다며 심리 연기를 요청했으나 초심호계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초심호계원은 지난해 11월 30일 제125차 심판부에서 영담스님의 심리연기 신청을 받아들였고, 12월 29일 제126차 심판부에서는 영담스님의 불출석으로 심리를 연기한 바 있다. 종법상 당사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2회 출석하지 않을 경우 궐석 심판을 할 수 있다.

영담스님은 이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입원치료를 하고 있으며 3주 가량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는 진단서를 제출하며 심리 연기를 신청했다. 하지만 초심호계원은 “출석을 하지 못할 정도로 위중하지 않다”고 판단해 궐석 심판을 진행했다.

한편, 영담스님은 최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중앙종회의 의원제명 결의는 무효’라는 취지의 가처분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자승총무원장스님 2016-01-31 19:12:35

    고로 무서워서 공포에떨고 있다
    총본산에 성 을 쌓아서 적이 침범 못하도록 할거다
    튼튼하게 성벽을 쌓고 방패를 만들것이다   삭제

    • 송담선사처럼 탈종을 하셨더라면 2016-01-25 12:09:02

      그래도, 나만 편하면 좋다는 마음으로 조용히 살아가는 대다수의 승려들이 참 대단하시다.
      만일 사회의 어느 단체조직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면, 아니 도무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옳은 말하면, 징계당하고, 눈치보고 비유맞추면 파계를 해도 안전하게 자리보전하는 21세기 한국 최대종단의 현실.......이런 종단에 몸담고 있다는 게 치욕적인 일이 아닐까? 송담대선사처럼 적어도 수도자 정신이 살아있다면 즉시 탈종들을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하는 속인수행자들이 대다수이니........   삭제

      • 통영 미륵도용궁사 2016-01-20 08:38:40

        역사가 증명한다.
        비판 기능이 무너진 공동체는 결국 자멸로 가고야 만다는 것을.
        종단은 역사의 경고를 굳이 외면하려는가?
        역사에 귀를 기울이는 양식이 종단 지도부에 일말이라도 남아있다면
        종단의 자정을 위해 건강한 비판을 아끼지 않아온 영담스님에 대하여
        이처럼 함부로 징계할 수는 없을 것이다.   삭제

        • 자승자박 2016-01-20 05:45:06

          조계종이 한파만큼 춥구나
          영담은 방송에서 확실히 목을 따야한다고 했다.
          자승은 실제로 목을 따고 있다
          그래서 무서워하고 두려워한다
          그러나 공포정치는 권력이 내리막길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는것을
          역사가 이야기한다.
          그걸 모른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