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금강대 ‘불성ㆍ여래장’ 국제학술대회

금강대(총장 한광수) 불교문화연구소 인문한국(HK) 연구센터(소장 김성철)는 오는 8월 6~7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불성ㆍ여래장(Buddha-nature) 사상의 형성, 수용과 변용’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인도에서 기원한 여래장(如來藏, Tathagatagarbha) 사상의 기원을 밝히고 인도와 동아시아 그리고 티벳에서 여래장 사상을 어떻게 이해하고 수용하고 해석했는지를 재검토 한다.

첫째 날은 인도불교사에서 여래장사상의 일반적인 중요성을 검토하는 발표를 시작으로 인도불교사에서 여래장 사상의 형성과 전개 과정을 추적하는 논문이 발표된다. 이튿날은 동아시아불교와 티벳불교에서 여래장 사상의 수용과 변용사를 검토한다. 시모다 마사히로(Masahiro Shimoda, 동경대), 야마베 노부요시(Nobuyoshi Yamabe, 와세다대), 안성두(Sungdoo Ahn, 서울대), 쿠라니시 켄이치(Kenichi Kuranishi, 타이쇼 대), 차상엽(Sangyeob Cha, 금강대) 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금강대 김성철 불교문화연구소장은 “금번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동아시아 불교 연구에 있어서 금강대 HK연구소의 위상이 국제적으로 격상 될 것이며, 아울러 불성ㆍ여래장의 사상 연구에 있어서 또 하나의 시금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전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