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교단자정센터, '국가지원 성역화 사업의 명과암' 토론회

국고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종교 성역화 사업의 절차와 방법의 정당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펼쳐진다.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원장 손상훈)는 20일 저녁 7시 서울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만해NGO교육센터에서 ‘국가지원 성역화 사업의 명과암’을 주제로 9월 정기법회를 봉행한다.

정갑선 서소문 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 실행위원장이 ‘서소문 역사공원 추진의 경과와 대책’, 엄규홍 군과거사 진상규명위 사무관이 ‘10.27 법난과 기념관 건립문제’, 김영국 연경불교정책연구소장이 ‘국고지원사업의 타당성 검토’를 주제로 각각 발제에 나선다.

교단자정센터는 “불교계의 10.27 법난기념관 건립 추진과 천주교 서소문역사공원 추진 등 다양한 종교 성역화 사업들이 국고지원을 받아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종교 성역화 사업의 절차와 방법의 정당성을 확인하고, 국민 정서와 종교적 형평성에 대하여 성찰하고자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문의. 교단자정센터 02) 2278-3671.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