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백남기 농민 부검시도 즉각 중단하라”불교단체 공동행동, 성명 발표

   
▲ 법원이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 영장을 발부한 가운데 불교단체 공동행동은 “가해자인 경찰이 부검에 나서려 하는 것은 반인륜적이고 패륜적인 행위다. 부검영장을 허가한 법원을 강력 규탄한다”며 부검시도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백남기 대책위.
법원이 결국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 영장을 발부했다. 불교단체 공동행동은 “가해자인 경찰이 부검에 나서려 하는 것은 반인륜적이고 패륜적인 행위다. 부검영장을 허가한 법원을 강력 규탄한다”며 부검시도 중단을 촉구했다.

법원이 28일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을 위한 압수수색검증영장을 발부하자, 대한불교청년회의 제안으로 구성된 ‘불교단체 공동행동’은 같은날 성명을 내고 “국가폭력의 가해자인 경찰은 뻔뻔하게 사인을 명확히 한다는 말도 안 되는 구실로 법원에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영장을 청구했다.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온 국민이 지켜본 바와 같이 불법적인 살인물대포에 의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애초에 백남기 농민을 거리로 내몬 것은 바로 박근혜 정권”이라고 꼬집은 이들은 “‘쌀값 21만원 보장’ 대선공약은 온데간데없이 살농(殺農)정책으로 일관해 농민들은 절규하며 거리로 나왔다. 이대로는 못살겠다고 거리로 나온 농민들에게 박근혜 정권은 소통이 아닌 불법적이고 야만적인 물대포를 쐈다”면서 “국가폭력의 당사자와 정권은 유가족에게 사과는커녕 시신마저 능욕하겠다며 부검 영장을 신청하고 또 이를 허가했다. 반드시 역사와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온전히 슬퍼하기도 부족한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안기고 국민들의 조문마저 가로막아서는 안된다. 국민들의 추모를 보장하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을 발표한 불교단체 공동행동은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 특검실시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불교계 단체 연대 모임으로 대불청을 비롯한 바른불교재가모임, 불교환경연대, 신대승네트워크, 참여불교재가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다. 황태웅 대불청 조직부장은 “그밖에 여러 단체에도 참여를 제안한 상황이다. 점점 외연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