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노동위 “야만적 살처분, 전면 재검토하라”

조류독감과 구제역 확산으로 가축 살처분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정부에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용스님)는 14일 성명을 내고 “수년째 반복되고 있는 조류독감의 원인을 철새에게 돌리고 있는 정부는 오직 살처분만 유일한 대책으로 내세우고, 수년째 예방과 방역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제역도 토착화되었지만 정부는 수입 백신에만 의존하지만 말고 즉각적인 국산화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위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이렇게 많은 숫자의 동물들을 강제로 죽이는 국가는 없다”며 “몇 년 동안 반복되고 있는 소, 돼지, 닭, 오리 등에 대한 무차별 살처분을 보는 국민들의 트라우마도 심각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 땅에 살아가는 인간들을 위하여 동물이 처참하게 학살당하는 야만적인 살처분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검토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에 대해 정부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농장 등의 가금류를 살처분하는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으며, 선진국에서도 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반복되는 조류독감, 구제역 살처분 멈추어야 한다.

지난해 11월 17일 이후 지금까지  AI 조류독감으로 3,300만 마리의 닭, 오리가 살처분 당하였다. 1분에 370마리, 1초에 6마리 꼴로 생매장 당했다.
살처분 당하는 건 닭, 오리 들 만이 아니다. 지난 2010년 겨울과 2011년 봄 사이 145일간 347만 9962마리의 돼지와 소가 구제역 방역이란 이유로 살처분 당했다. 그 이후에도 세 차례 구제역이 발생했고, 약 20만7880마리의 돼지와 소가 땅에 묻혔다.
그리고 2017년 구제역이 발생하여 현재까지 1,200여 마리 소가 강제 살처분 당하였다.
수년째 반복되고 있는 조류독감의 원인을 철새에게 돌리고 있는 정부는 오직 살처분 만이 유일한 대책이 되어 있지 조류독감 예방과 방역 대책에 대해서는 수년째 대책다운 대책을 세우지도 못하고 있다.
구제역 또한 백신 접종만 하면 구제역이 발생 하지 않는 다고 하였지만 백신 접종 이후  농가당 사육 규모에 상관없이 1마리씩만 표본 검사한 소 항체 형성률(95.6%) 통계는 눈 가리고 아웅 이었으며 백신 예방 접종을 한 소도 구제역에 걸리고 있는 실정이다.
조류독감은 전문가들이 백신 접종에 의하면 예방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전면적 실시가 조심스러우면 시범적 실시라도 해야 한다.
그리고 집단 공장식 사육에 대한 개선책과 축산 자본에 대한 책임성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
구제역도 토착화되었지만 정부는 수입 백신에만 의존하지만 말고 즉각적인  국산화 계획을 세워야 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이렇게 많은 숫자의 동물들을 강제로 죽이는 국가는 없다.
몇 년 동안 반복되고 있는 소, 돼지, 닭, 오리 등에 대한 무차별 살처분을 보는 국민들의 트라우마도 심각하다. 강제 죽임을 당하는 짐승들의 울부짖음이 온 나라를 덮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도 국민도 이제는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국민에 대한 복지도 다급하고 필요한 것이지만 동물 생명권과 복지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심을 가져야 한다.
이 땅에 살아가는 인간들을 위하여 동물이 처참하게 학살당하는 야만적인 살처분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검토에 들어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잔인한 무차별적인 대량 살처분은 살처분에 가담하는 사람들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민들에게도 마음의 무거운 짐을 가져다주고 있다.
동물은 사람을 위하여 죽임을 당하고 길러지고 하는 것이 아니라 같이 더불어 살아가는 고귀한 생명체 이다.
대량 살처분이 버젓이 매일 벌어지고 있는 세상에 어찌 생명에 대한 존귀함을 말할 수 있겠는가?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야만적고 반복적인 살처분에 대한 근원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정부당국에 거듭 촉구한다.

2017년 2월14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