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불교포커스 팟 캐스트
불교하는 철학자와 유쾌한 담마수다 (2)이진경_불교를 철학하다_휴 펴냄

'불교를 철학하다'를 만나는 순간, 짜릿했다.

와, 이 목차 좀 봐! 어쩌면 이렇게 소제목들을 뽑을 수 있지?

감탄했다.

무상無常을 “세상에 똑같은 두 장의 나뭇잎은 없다, 하지만…”이라고 소개하질 않나, 분별分別을 “부처는 똥이고, 소음은 음악이다”라고 하질 않나, 중생을 “모든 개체는 공동체다”라고 하질 않나, 보시를 “존재 자체가 선물이 될 수 있다면”이라고 하질 않나, 기타 등등 기타 등등....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이미령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