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교비 횡령 의혹 보광스님 즉각 기소하라”청정종단실현 연대회의, 수원지검 성남지청 항의 방문
청정종단실현 연대회의가 30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을 항의 방문해 보광스님에 대한 신속한 기소를 촉구했다. 사진=청정종단실현 연대회의.

교비 횡령 의혹으로 고발된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에 대한 검찰 조사가 6개월이 지나도록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불교계 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 기구인 청정종단실현 연대회의가 30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을 항의 방문해 보광스님에 대한 신속한 기소를 촉구했다.

보광스님은 지난해 3월 논문 표절 의혹 등을 제기해 온 학생 대표 4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변호사 비용 550만원을 학교법인 교비 회계에서 지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제기됐으며, 교단자정센터는 지난해 9월 업무상 횡령 및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로 보광스님을 고발했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6개월이 지나도록 검찰이 기소 여부를 판단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

연대회의는 “성신여대 총장 교비 횡령 및 사립학교법 위반 판결과 금액만 다를 뿐 법률비용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사건의 본질이 같다”며 즉각 기소할 것을 촉구했다.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김형남 변호사도 “이렇게 사건이 지연되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성남지청은 즉각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청정종단실현 연대회의는 지난해 4월 조계종의 비상식적인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불교계 제 단체들이 모여 만든 연대기구다. 용주사 주지 성월스님의 처자식 의혹,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동국대 총장 선출 개입 의혹,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의 논문 표절 논란을 비롯해 <불교포커스>, <불교닷컴>에 대한 언론탄압 조치 등 조계종의 비상식적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보다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구성됐다. 교단자정센터와 바른불교재가모임, 용주사 신도비상대책위원회. 동국대학교 총학생회 및 대학원 총학생회, 참여불교재가연대를 비롯해 언론ㆍ불교ㆍ시민사회 등 33개 단체 연대기구 조계종 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가 동참하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