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이루향서원 ‘침향 특별전’ 11~15일
이루향서원이 11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종로 안국동차관에서 ‘침향 특별전’을 개최한다. 사진=이루향서원.

십 수 년 이상 된 열대 밀림의 나무는 벼락을 맞거나 벌레를 먹어 상처가 났을 때 스스로 수지를 분비한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표면에 침착한 수지는 스스로 뭉쳐지면서 단단한 덩어리를 이룬다. 이렇게 덩어리를 이룬 부분은 사람의 몸안의 사기(邪氣)를 없애고 정신을 맑게 하며 각종 통증을 고친다 하여 예로부터 명약으로, 또 마음수행의 도구로 쓰였다. 품질에 따라서는 황금보다 가격이 높다는 이것. 바로 침향(沈香)이다.

이루향서원(원장 정진단)이 오는 4월 11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종로 안국동차관에서 ‘침향 특별전’을 개최한다. 중국을 비롯해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지의 침향은 물론, 침향 중 으뜸으로 불리는 기남(奇楠)과 용연향, 사향 등 진귀한 향 20여점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기간 중 매일 오후 4시에는 한국향도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정진단 이루향서원 원장의 품향회가 열린다. 예약자에 한해 8명까지 향도 체험이 가능하다.

문의. 070-4046-1666, anguk_tea@naver.com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