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새 원로의원 7인 선출…부의장에 세민스님

조계종 새 원로의원에 철웅스님(마곡사), 설정스님(수덕사), 법타스님(은해사), 법융(지하)스님(쌍계사), 월주스님(금산사), 보선스님(대흥사) 등 7명이 선출됐다. 의장단 임기만료에 따라 부의장에는 세민스님이 선출됐다.

조계종 원로회의(의장 밀운스님)는 6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53차 회의를 열고 중앙종회에서 추천 동의된 7명의 스님을 원로의원으로 선출했다. 원로의원 선출은 오는 4월 26일 의장 밀운스님과 부의장 명선스님, 원명스님 등 원로의원 9명의 임기가 동시에 만료되는데 따른 것이다.

26일 의장단의 원로의원 임기가 동시에 만료됨에 따라, 부의장 명선스님이 사의를 표하고 새 부의장에 세민스님을 선출했다. ‘원로회의법’은 “보궐 선출된 의장, 부의장의 임기는 전임자의 잔여임기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세민스님은 명선스님의 부의장 잔여임기인 12월 11일까지 의장직을 대행하게 된다.

한편, 이날 원로회의에는 의장 밀운스님과 부의장 원명ㆍ명선스님, 도문스님, 혜승스님, 현해스님, 법흥스님, 월파스님, 종하스님, 월탄스님, 인환스님, 정관스님, 암도스님, 근일스님, 세민스님, 정련스님, 지성스님, 대원스님, 성파스님, 성우스님, 원경스님 등 21명의 원로의원 스님이 참석했다.

철웅스님은 일현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8년 마곡사에서 지정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69년 범어사에서 석암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6교구본사 마곡사 주지, 제9대 중앙종회의원, 법규위원 등을 역임했다.

설정스님은 원담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5년 수덕사에서 혜원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61년 범어사에서 동산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7교구본사 수덕사 주지, 제8대ㆍ10대ㆍ11대 중앙종회의원, 제11대 중앙종회 의장 등을 역임했으며 2009년 덕숭총림 방장에 취임했다.

법타스님은 추담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7년 법주사에서 추담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67년 해인사에서 자운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10교구본사 은해사 주지, 총무원 총무부장, 동국대 정각원장, 재심호계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을 맡고 있다.

성타스님은 월산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2년 학성선원에서 금오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58년 범어사에서 동산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11교구본사 불국사 주지, 제6대ㆍ7대ㆍ8대ㆍ10대ㆍ11대 중앙종회의원, 포교원장, 호계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불국사 회주이며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 사회통합위원, 경주 장애인종합복지관장 등을 맡고 있다.

법융스님(지하스님)은 추담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0년 법주사에서 추담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70년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5~7대, 9~12대 중앙종회의원, 제12대ㆍ13대 중앙종회의장을 역임했다. 제13교구본사 쌍계사 주지, 중앙승가대학교 총장 등의 소임을 맡았다. 현재 법융사 주지다.

월주스님은 금오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4년 법주사에서 금오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56년 화엄사에서 금오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2~7대, 9~10대 중앙종회의원, 제5대 중앙종회 의장, 제17교구본사 금산사 주지 등의 소임을 맡았으며 1980년 제17대 조계종 총무원장, 1994년 제28대 총무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사단법인 지구촌공생회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보선스님은 천운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6년 용암사에서 상원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72년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11대ㆍ13대ㆍ14대 중앙종회의원, 제14~15대 중앙종회 의장을 역임했다. 총무원 호법부장, 제22교구본사 대흥사 주지 등을 거쳐 현재 대흥사 회주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