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구인사 등 전국 천태종 사찰 봉축법요식
천태종 총본산 단양 구인사를 비롯한 전국의 천태종 사찰들이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인 3일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사진=천태종.

천태종 총본산 단양 구인사를 비롯한 전국의 천태종 사찰들이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인 3일 법요식을 열고 부처님 가르침을 실천할 것을 서원했다.

천태종은 3일 오전 10시 단양 구인사 설법보전에서 종정 도용스님, 총무원장 춘광스님을 비롯한 종단 스님과 불자 등 20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관불의식에 이어 진행된 법요식에서 종정 도용스님은 “자비로운 마음으로 나와 이웃을 인도하여 청정한 불국토를 실현하는 일, 그 자리에 부처님은 오신다”며 “중생이 부르기 전에 이미 와 계신 그런 부처님을 만나는 날 오늘은 참 좋은 날”이라고 봉축법어를 내렸다.
 
총무원장 춘광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부처님은 이 땅에 오셔서 만생명의 존귀함을 가르치시고 그 존엄한 생명의 실상이 무수무량의 지혜와 자비임을 밝혀 주셨다”며 “마음을 열고 지혜를 밝혀 나와 이웃과 우주가 하나임을 깨치고 당면한 모든 문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가며 어제 보다 나은 오늘, 오늘 보다 나은 내일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규창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오늘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우리가 갖고 있는 여러 어려움들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평화통일의 길로 나아가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충북도도 모든 일에 정성을 다하시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잘 받들어 도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법요식 참가자들은 교무부장 경혜스님이 낭독한 발원문을 통해 “부처님 오신 뜻을 기리고 축복하는 모든 대중들이 이 기쁨과 축복의 마음을 잃지 않고 청정 자성을 깨우쳐 대자대비의 천수천안으로 살게 하시고 광도중생의 보현행으로 살게 하시며 문수보살의 지혜와 지장보살의 큰 서원을 남김없이 실천하도록 가피하여 주시옵소서”라고 발원했다.

같은 시각 서울 관문사와 부산 삼광사, 울산 정광사, 대구 대성사, 대전 광수사, 인천 황룡사 등 전국의 천태종 사찰에서도 일제히 봉축법요식이 봉행돼 부처님오신날의 참 뜻을 새겼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