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News
화요열린강좌, 23일 ‘사기로 중국을 읽다’

5월의 ‘화요열린강좌’가 23일 오후 7시 ‘중국의 대표고전, <사기>로 중국을 읽다’를 주제로 서울 마포동 다보원에서 열린다. <사기를 읽다>의 저자 김영수씨<사진>가 강사로 나온다.

김씨는 한국을 대표하는 <사기>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고대 한중 관계사로 석·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사마천의 고향 산시성 한청시에 설립한 사마천학회의 최초이자 유일한 외국인 회원이다. EBS에서 ‘김영수의 사기와 21세기’라는 주제로 32회에 걸쳐<사기>를 해설했다. 현재 <한글세대를 위한 사기> 완역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동안 <역사의 등불 사마천, 피로 쓴 사기> <난세에 답하다> <사마천, 인간의 길을 묻다> <사기의 리더십> <사마천과의 대화> 등을 저술, 번역했다.

대한불교진흥원이 매월 한차례 문제작의 저자를 초청해 화요열린강좌를 열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정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