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지자체 ‘연등 설치 불허’ 논란…이후 어떻게 됐나장성군수 백양사 방문해 ‘사과’, 세종청사 측 “봉축탑 설치 허용할 것”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정부세종청사와 장성군청 등 일부 지자체에서 점등탑 및 연등설치를 불허해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각 지자체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유두석 장성군수는 5월 3일 부처님오신날 백양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사과를 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정부세종청사는 “향후 관련 법령에 따라 허용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성군은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역 불교계의 군청 주변 연등 설치 제안을 ‘특정 종교단체 행사’라는 이유로 불허했다. 이에 지역 불교계와 대한불교청년회(회장 김성권)가 “전통문화 및 문화재에 대한 인식의 부재와 몰상식”이라며 “장성군은 연등 설치 거부를 즉각 철회하라”고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자, 장성군은 “연등 행사를 불허한 것이 아니라 군청 내 연등 설치를 불허한 것”이라며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를 보였다.

이후 유두석 장성군수는 부처님오신날 백양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당시 사안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 장성군의 공식입장이 아니었다”고 해명한 뒤 사과를 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장성군 관계자는 16일 <불교포커스>와의 통화에서 “점등식 관련 업무를 진행함에 있어서 담당부서를 거치지 않아 오해가 생긴 부분이 있다”면서 “초파일날 군수님께서 백양사 방장스님과 주지스님, 사암연합회 회장 스님 등을 뵙고 오해를 풀었다. 앞으로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장성군청(왼쪽)과 정부세종청사 전경.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한편, 지역 불교계의 봉축 점등탑 설치를 불허한 세종청사 측은 “설치를 불허한 것이 아니다. 여건상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면서 “향후 ‘봉축탑 설치’ 관련 신청이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허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세종시 불교사암연합회 등은 지난달 정부세종청사 앞에 부처님오신날 봉축 점등탑을 설치하려 했지만, 당시 세종청사 측이 종교시설물이라는 이유를 거론하며 설치를 불허해 종교차별 논란이 일었다. 세종청사는 2015년과 2016년 연말 청사 앞 광장에 국비를 들여 대형 성탄 트리를 설치한 바 있다.

이에 조계종 6교구신도회와 대불청 대전충남지구, 대불련 공주ㆍ대전ㆍ천안지부, 세종시 불자연합회 등은 지난달 28일 성명을 내고 “성탄절을 앞두고 국비를 들여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했던 정부가 봉축 점등탑은 종교시설물이라며 설치를 불허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차원에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등 봉축행사의 위상이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성탄 트리는 '문화적 구조물'이고 봉축 장엄물은 '종교적 시설'이라는 정부부처의 종교 편향성에 깊은 우려와 분노를 표한다”고 비판했다.

이후 정부세종청사 관리본부는 해명 보도 자료를 통해 “‘봉축탑 설치’를 불허한 사실은 없으며, 해당 공간에 대통령선거 홍보탑이 설치되어 있는 등 여건상 다소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실무 차원에서 답변한 바 있다”고 밝혔다. 관리본부는 “향후 ‘봉축탑 설치’ 관련 신청이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허용할 수 있도록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설송 2017-05-16 16:55:10

    세종청사 관리본부에서 허용과 검토라는 말을 했다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고만...
    대체 종교평화위원회는 머하는 것이냐
    일반 재가단체도 활동을 하고 있고만...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