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문재인 정부, 이주민 인권 보호 실질 대책 마련해야”4대 종단 이주ㆍ인권협의회, 文정부에 이주민 보호 기본정책 수립 촉구
불교ㆍ개신교ㆍ천주교ㆍ원불교 이주민 인권단체 연대기구인 4대 종단 이주인권협의회가 17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에 이주민 인권보호를 위한 실질적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200만을 넘어선 이주민들을 위한 정책은 대선 기간 중에도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상당수의 이주민들이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는 일상 속 이주민 인권보호를 위한 국가정책 정립에 나서기 바란다.”

불교ㆍ개신교ㆍ천주교ㆍ원불교 이주민 인권단체 연대기구인 4대 종단 이주인권협의회는 17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에 이주민 인권보호를 위한 실질적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직장 이동의 자유를 박탈당한 채 살아가고 있는 이주노동자의 인권 현실을 참혹하기만 하다. 잔업수당은 물론, 산재조차 적용받지 못하는 이들이 수두룩하다”고 이주노동자들이 겪는 현실을 꼬집은 뒤 “더럽고 위험하고 힘든 소위 3D 업종을 벗어날 수 없는 이들에게 최소한의 권리마저 빼앗아서는 안된다”며 “인권과 노동권을 심각하게 훼손당하고 있는 이들의 문제는 즉각적인 대책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주여성들이 겪는 문제와 관련해 “결혼 이주여성의 69.1%가 신체적, 정서적 폭력과 성학대, 방임, 통제 등의 고통을 경험한 바 있다. 심지어 여성 이주노동자의 10.7%는 성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결혼과 노동의 과정에서 입국한 여성들은 불안정한 체류자격, 사회로부터의 고립, 인권교육 부재 등으로 인해 인권 사각지대에 놓이는 경우가 많다.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이주민 인권 보호를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 △이주민분야와 관련된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 △2018년부터 시행되는 3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이주민 당사자의 의견 적극 반영 등을 정부에 요구한 이들은 “우리는 앞으로 각 종단의 신도들에게 이주민들의 현실을 알리고 개선을 위한 기도와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 또한 국내 인권단체 및 국제사회와의 연대,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정부의 책임 있는 정책이 마련되도록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