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실상사 불상 머리서 발견된 고려시대 사경
실상사 건칠불상에서 발견된 '상지은니대반야바라밀다경'. 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보도자료.

남원 실상사에 안치된 불상의 머리에서 보물급 고려시대 사경이 발견돼 화제다.

조계종 실상사(주지 응묵스님)와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는 “실상사에 안치되어 있는 건칠불좌상과 건칠보살입상의 제작기법, 보존상태 등을 3D-CT 촬영을 실시한 결과 불상 머리 안에 뽕나무로 만든 종이(상지)에 은가루(은니)로 ‘대반야바라밀다경’을 옮겨 쓴 고려시대 ‘상지은니대반야바라밀다경(桑紙銀泥大般若波羅密多經)’이 발견됐다”고 24일 밝혔다. 건칠불상은 흙으로 빚은 뼈대에 옻칠을 하고 삼베를 반복해 붙여 완성한 불상을 말한다.

이번에 발견된 ‘상지은니대반야바라밀다경’은 전체 600권 중 ‘권 제 396’에 해당하는 것으로, 사경 끝에는 ‘이장계(李長桂)와 그의 처 이씨(李氏)가 시주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조사결과 선친의 명복을 빌고 집안의 재액을 물리치기 위해 조성한 고려시대 사경으로 확인됐다.

실상사와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상지에 대반야경을 은니로 사경하여 절첩장(종이를 병풍처럼 이어 붙인 뒤 앞뒷면에 보호용 표지를 붙인 것) 형태로 장황(책 등을 꾸미는 것)한 경전은 현재 국내에는 4점만 남아 있어 희소가치가 매우 크다”며 국가지정 문화재급 보물로서의 가치가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가 3D-CT촬영을 통해 불상 내부를 들여다 본 최초의 사례라는 점도 주목된다. 3D-CT촬영은 현재 가장 진보적인 비파괴 조사기법으로, 문화재의 원형 훼손을 방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번 3D-CT 촬영은 포항 성모병원의 협조로 이루어졌으며,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조사를 통해 획득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만간 실상사 건칠불상에 대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