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NO’
종교계 및 시민사회 단체들이 22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설악산 국립공원 케이블카 사업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종교계 및 시민사회 단체들이 22일 오후 3시, 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을 맞아 환경부 주관 기념행사가 열리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설악산 국립공원 케이블카 사업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불교계를 비롯한 종교계 환경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과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 한국환경회의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지난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환경적폐”라며 “논란의 단초를 제공한 환경부는 결자해지의 자세로 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를 부동의 처리하고 사업고시를 즉각 철회하라”고 했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선 이후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양양군 소속 공무원들이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서 받은 용역보고서를 임의로 조작해 환경부에 제출한 사실이 드러나며 사회적 논란이 됐다. 이후 문화재청은 양양군이 낸 허가 신청에 부결 처분을 내린바 있다. 하지만 지난 15일 중앙행정심판에서 해당 처분이 부당하다는 결정을 내리면서 다시 사회적 논란이 불붙었다.

종교계 및 시민사회 단체들은 “강원도지사와 양양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배임혐의로 고발하는 등 사법적 조치에 나설 계획”이라며 “설악산 케이블카 반대 집중캠페인을 벌이는 등 사업 저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