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의 히로시마’ 합천에서 제6회 비핵평화대회

‘한국의 히로시마’ 경남 합천에서 제6회 비핵ㆍ평화대회가 열린다.

원폭2세 환우쉼터인 합천평화의집은 오는 8월 5일 ‘탈핵 그리고 원폭피해자’를 주제로 2017 합천비핵평화대회를 개최한다. 5일 오후 2시 합천시네마에서는 원전사고를 다룬 영화 ‘판도라’가 상영된다. 같은 시각 합천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원폭사진전과 도서전, 평화메시지 남기기 등의 비핵ㆍ평화 난장이 펼쳐진다. 이어 오후 4시 40분에는 ‘평화의 길을 걷다’를 주제로 전문가 초청 세미나가, 오후 6시에는 공연 마당이 펼쳐진다.

다음 날인 6일 오전 11시에는 제72주기 원폭희생자 추모제가 한국원폭2세환우회 주관으로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 위령각 앞에서 열린다. 추모제에 앞서 오전 10시 30분에는 복지회관 근처에 들어선 국내 첫 ‘원폭자료관’ 개관식이 거행된다. ‘해원을 넘어 평화의 언덕으로’를 주제로 한 추모제는 추모공연, 개회 선언, 추모 묵념, 경과보고, 추도사, 헌화 등 순서로 진행된다.

합천평화의집은 “우리나라 원폭 피해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합천에서 비핵평화대회를 열어 피폭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그 후손들의 애절한 아픔을 공유하고자 한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원폭 피해자 2세 등 후손들에 대한 지원 내용이 포함되는 특별법 개정이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