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영화 동창회’ 손 들어준 법원…이연택 ‘장학회 이사 선임’ 무효

수년 째 내홍을 겪어온 동국대학교 총동창회의 적통성 시비와 관련해 법원이 결국 전영화 회장 측의 손을 들어줬다. 또 이연택 전 동창회장의 동국장학회 이사 선임과 관련해 법원은 “선임 무효” 판결을 내렸다.

동국대 총동창회(회장 전영화)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7월 11일 이연택 전 회장 측이 상고한 ‘총동창회 이사회 및 총회 결의 무효 확인 청구’를 최종 기각했다. 앞서 이 전 회장 측은 2015년 5월 28일 열린 동창회 이사회 및 총회 결의에 대해 ‘무효’를 주장하며 같은 해 6월 5일 이를 제소했으나, 1심과 2심에서 모두 기각 된 바 있다.

또한 대법원은 이 회장이 상고한 재단법인 동국장학회의 ‘이사회 결의 무효 확인’ 소송에서 “이연택을 동국대 동창회장으로 선출한 결의는 무효이므로 이연택은 동국장학회의 이사장이 될 수 없다”면서 “이연택에 의해 소집된 이사회는 소집권자가 아닌 자에 의해 소집된 것으로 그 절차에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판시했다.

이 전 회장은 2014년 10월 10일 동국장학회 재적이사 15명 중 3명만 참석한 가운데 10명의 임원을 선출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김환배 이사 등은 2015년 11월 13일 정관 위반을 이유로 ‘이사회 결의 무효 확인’을 청구,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에 이 전 회장은 상고에 나섰지만 고등법원을 비롯한 대법원은 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동국대 총동창회는 “지금의 동창회는 소송여부와 관계없이 처음부터 정통성을 갖고 대내외 활동을 차질없이 진행해 왔다”며 “대법원의 판결이 난 만큼 동창회에 반하는 행동은 더 이상 중단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