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News
임란ㆍ병란 전후 조선불교의 사상적 변동과 추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치른 조선후기의 불교는 어떤 사상적 변화를 이뤘을까. 동국대학교 한국불교사연구소는 20일 오후 1시 남양주 봉인사 지장전에서 ‘임란ㆍ병란 전후 조선불교의 사상적 변동과 추이’를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한국불교사연구소는 “조선후기 불교계의 두 축이었던 청허 휴정계의 사대문파와 부휴 선수계의 칠대문파는 임제법통을 수립하고 선법 중심의 선교 통합을 도모했다”며 “이번 세미나에서는 부휴 선수의 선사상과 그 영향, 풍암 치우의 법통과 법맥, 조선후기 불학의 실학적 성격, 조선후기 미륵사상의 형성과 전개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부휴 선수의 선사상과 그 영향(정영식 고려대장경연구소 연구원)’ ‘풍암 치우의 법통과 법맥(김용태 동국대 불문연 HK 교수)’ ‘조선후기 불학의 실학적 성격(고영섭 동국대 불교학과 교수)’ ‘조선후기 미륵사상의 형성과 전개(김방룡 충남대 철학과 교수)’가 발표된다.

논평자로는 정희경(동국대 불교학과 외래강사), 전준모(동국대 불교학과 박사과정 수료), 민순의(서울대 종교학과 박사), 오경후(동국대 불교학술원 전문연구원), 최건업(동국대 불교학과 박사과정 수료), 조성환(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성운(동방대학원대 연구교수), 이복희(동국대 불교학과 외래강사) 등이 참여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