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명진스님, “설정스님 허위학력은 의도적 거짓말”6일 만에 퇴원 해 단식정진장 방문
“설정스님, 허위학력 참회하고 뒤로 물러나 앉는 것이 정상”
단식18일째 병원으로 긴급후송됐던 명진스님이 6일만에 퇴원 후 단식정진장을 찾아 8일째 단식중인 대안스님을 위로격려했다.

“중노릇이 얼마나 자신이 없었으면, 거짓 학력으로 자신을 포장하려 했을까"

단식 18일째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던 명진스님이 설정스님의 학력위조 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만에 다시 단식정진장에 돌아 온 명진스님은 어제(8일)있었던 설정스님의 기자회견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배스님 이어서 더 충격적 이었다”는 스님은 “서울대학교 부설 방송통신대학교와 서울대학교 농과대는 엄연히 다르다.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다.”며 설정스님의 허위학력은 의도적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중노릇이 얼마나 자신이 없었으면 거짓 세속 학력으로 자신을 포장하려 했는가 생각하면 애처롭기도 하다”는 말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설정스님이 허위학력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사실상 총무원장 출마선언을 한 문제에 대해서는 강하게 비판했다. 명진스님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변명하지 말고, 그때는 헛된 욕심 때문에 학력을 속였다고 고백한 후 뒤로 물러나 앉는 것이 정상적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완벽한 사람보다 허물 있는 것을 고백하는 사람이 더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설정스님의 총무원장 출마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지난 4일, 단식 18일째에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가 6일만에 단식 정진장을 찾은 명진스님은단식중인 용상, 대안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과 인사를 나누며 격려했다. 건강회복을 위해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는 주변의 권유에도, 14일 진행될 범불교도 대회에 참석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명진스님은 “승가집단내의 기생충 같은 인간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무시하고 자기 양심을 속이며 권력을 탐하고 돈을 탐하는 것이 법난”이라면서 “오는 14일 조계사 앞에서 열리는 불교도 대회에 제방에서 수행 정진중인 스님들과 부처님 법대로 살 것을 서원한 불자님들이 무너져가는 한국불교를 다시 세우자”고 말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희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박현숙 2017-09-17 08:10:15

    적폐설정땡중 부정부폐설정중 정치적설땡중 민생죽이는설정땡중 부쳐을죽인땡중 부처을 껌딱지로만든설정땡중 어디까지가나보자설정땡중ㅡ너의기고만장한설정땡중ㅡ국민을 바르게 나라을바르게 세우는것이 정치적이라고 말하는 설정땡중 당신이야말로 명박이 근혜년으로 부텨 부정과부폐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온갖 거짓과 더러움으로 도라고는 찾아볼수없는설정땡중이 정치적으로 남용이 넘쳐나건만 자신을 모르고 죄을남한테 덥어씌워
    자신을 감추려는 강도의맘이 부쳐의길이던가 요즘부처가 부정부폐부처로 바뀌었나ㅡ민생이흉흉하게 만든 설정땡중 이맹박 박근혜년과손잡은 땡중물러가라   삭제

    • 박현숙 2017-09-17 07:52:32

      설정아 거기서나와 좋말로할때 뭐통뼈야 국민들이 다 너를 싫어해 존경대상이 설정이여야지 너야말로 정치적이야 너부텨정직하고 진보적여야 국민들이 맘의도을닦지 부정부폐 적폐짓만 설정중을 보고 국민들이 뭘배워 너를보고 국민들이 다 망가지고있어 민생을 돌보봐야 민생들에게 도리을 다할때 도을닦는것이지산속에숨어서 도둑질만하면 모를줄아나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자신을모르고 도닦아라 말할낀가 국민들이 너를보고 슬퍼하고있어 너를보고 뭘배우냐 다망치는자야ㅡ넌 설정이야 말로 뉴라이트정치적인 정치적인 쇼쇼 그만하고 막을내려라 하늘의뜻 국민의뜻
      부처의뜻ㅡ   삭제

      • 박현숙 2017-09-17 07:37:27

        설정아 돈밖에모르고 도을 못닦고 부처의악마가 절에서 있다는게 상식이고 정치적이 아니던가 너를모르고 자신을 모르는자가 무슨도을 닦고있는건가 맹박이 근혜년 빠는 족소이 그야말로 정치적이고 불합리한 절 중이지 어찌 중노릇한다고 거기서 계기는가 부처을믿거나 않믿거나 누가 부정하는 땡중같은 자를 존경의대상으로 볼자도 없는데 뭐하노 당장 이리나오너라 설정스님이 아니라 말종땡중 도로묵이네 부정부폐을 하는자가 정당하다고 자리잡고 있으면 부처가 없다라고 돈이부처다라고 계기는건가 그래 돈이부쳐다치자 그럼 돈을 잘모시고 돈을 돈답게서야지ㅡ   삭제

        • 페이스오프 2017-09-13 13:52:08

          18일 단식 했다는 분과 8일 단식했다는 분 얼굴이 바뀐모양이내~
          얼굴에 광이 나는거여 기름기가 흐르는거여? 사진으론 잘 모르것내.....
          근데 18일 단식했다는 분은 언제부터 저렇게 색안경을 끼고 세상을 보셨나?   삭제

          • 상상 2017-09-13 09:01:58

            미루어보건데 명진스님이 총무원장 출마할까봐 승려직박탈한거같은 ..   삭제

            • 미국철학과교수의 글 인용 2017-09-12 00:53:13

              설정스님은 이 학력 허위 기재만으로도 “없는 학위를 허위로 도둑질해 자기 것이라고 거짓말하는 것이고 또 이로 인해 얻는 이득은 논문 하나 표절해 얻는 이득과는 비교도 안될 만큼 크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면 이력 허위 기재로 사람들을 오도해 직책에 선출됨으로써 그 조직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며 분명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그런데 한국 조계종단에서는 이런 설정스님이 차기 총무원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이는 우리불자들이 이어질 줄소송예고) 아무래도 큰 것 같다. )   삭제

              • 공감 2017-09-10 00:00:45

                청정승가구현에 함께하신
                명진스님 말씀에 100%공감..
                스스로에게 부끄러운줄 아는것이
                진정한 참회이리라   삭제

                • 적폐추가 2017-09-09 23:57:42

                  자승종단8년적폐 하나더 추가요..
                  폭행 은처 도박 성폭행 금권선거 금력과 재력의 갑질 협박은기본 거기다 학력위조..
                  종도들의 81%가 원하는 직선제는 어디가고
                  적폐총무원장이 강력추대하는 후임총무원장이 나이
                  80이 다된 학력위조자라..
                  말세로고 말세..
                  1700년 한국불교가 통탄할 일이네..   삭제

                  • 우리모두는 진실을 잘 앎니다. 2017-09-09 23:53:43

                    남을 욕할때는 좀 인과관계나 사실확인등 팩트있는 내용으로 하면 좋겠다
                    얼마나 허물이 없으면, 흐릿한 안경을 한번씩 쓰더만 그것도 시비하야..
                    오히려 상대를 크게 돕는겁니다.
                    전국민이 염려하고 분개하는 백화점의 적패는 일언반구도 없네요.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단 하나의 허물도 없는 청정승이 그 자체라는 확실한 증거입니다.   삭제

                    • 서울대 2017-09-09 23:44:01

                      설정큰스님 부끄럽지도 않는가^^불교의 망신입니다.지금이라도 총무원장 포기하고 거짓 학력 참회하고 지금부터 노력해서 서울대 들어가세요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